사진=JTBC '히든싱어7' 방송 캡처
사진=JTBC '히든싱어7' 방송 캡처


고(故) 김현식과 모창 능력자들이 '히든싱어7' 마지막 대결을 전율로 물들였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7'에서는 대한민국 대중음악사를 이끈 전설적인 가수 故 김현식이 모창 능력자들과 함께 세월을 거스르는 뭉클한 대결을 완성, 최종 우승까지 거머쥐며 시즌 7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열두 번째 원조 가수 故 김현식은 스크린 속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생전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영상으로 인사를 건네는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또한 인공지능 음원 분리 기술을 통해 故 김현식의 목소리를 추출, 대결을 성사시킬 수 있었기에 원조 가수와 모창 능력자들의 특별한 만남에 기대가 모였다.

'추억 만들기'가 미션곡으로 제시된 1라운드부터 위로와 긴장을 오가는 무대가 펼쳐졌다. 그리운 故 김현식의 목소리가 다시 살아나 추억을 자극한 가운데 그의 절절한 감성까지 터득한 모창 능력자들의 실력 역시 드러난 것. 이내 원조 가수가 6명 중 5등에 자리했다는 결과가 발표돼 놀라움을 안겼다.

시대 불문의 명곡 '비처럼 음악처럼'으로 진행된 2라운드에서는 원조 가수와 모창 능력자들 사이 환상의 호흡이 돋보였다. 마지막 애드리브까지 이어진 이들의 하모니는 뜨거운 박수를 불렀다. 그 여운을 잇는 듯 권인하 표 '봄여름가을겨울'을 시작으로 시네마, 라포엠, 쏠, 박창근과 이솔로몬이 故 김현식의 명곡들을 재해석, 그가 남긴 노래에 새로운 색과 이야기를 입혔다.

3라운드에서는 故 김현식이 자신의 음악 세계를 고스란히 담은 곡 '사랑 사랑 사랑'으로 첫 1등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과연 원조 가수가 이대로 최종 우승까지 차지할 수 있을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 온 국민이 사랑했던 노래 '내 사랑 내 곁에'가 미션곡으로 이름을 올린 4라운드에서 원조 가수가 무려 74표를 획득하며 승리를 품에 안았다.

이날 방송은 故 김현식이 음악을 얼마나 사랑했는지, 그 열렬한 마음을 엿볼 수 있는 시간이기도 했다.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은 故 김현식이 병상에 있을 때마저 몰래 녹음을 감행했던 일화를 소개했다. 김종진은 "그 형의 음악 사랑을 잊을 수가 없다. 병상에 있을 때 가까운데 녹음실이 있었다. 몰래 병원에서 탈출해서 녹음했다. 병실에 있는 동안 주변에 환자들에게 노래를 계속 불러줬다. 자기의 목숨까지 바쳐 노래를 했다"고 말했다. 또한 "당시 방배동 카페다방이 유명했다. 월화수목금토일이라는 카페에서 김현식이 노래를 하고 있었는데, 김현식 주변에 아름다운 여성들이 김현식만 보고 있더라. 그 순간 '음악 해야겠다' 결정했다"고 김현식과 첫 만남을 추억했다. MC 전현무가 "제작진에게 김현식이 인기 있던 이유가 있다고 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김종진은 "잘생긴 형"이라며 "옆에서 보면 눈을 제대로 보기 어려웠다. 너무 빛났다"면서 웃었다.

故 김현식을 향한 모창 능력자들의 순수한 팬심은 그의 음악 인생이 얼마나 가치 있었는지를 증명했다. '1987 김현식' 방원식은 故 김현식처럼 모든 것을 쏟아낼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다짐을, '초순수 김현식' 김종한은 "영원히 제 인생의 BGM에 참여해주십시오"라며 진심 어린 인사를 전했다.

'히든싱어7' 故김현식 편은 비록 조명 아래 故김현식이 서 있어야 할 자리는 비어있지만 목소리 만큼은 항상 우리 곁에 있을 것임을 실감케 하며 뜻깊게 막을 내렸다.

시즌 7을 빛낸 12명의 모창 능력자들 중 단 한 명의 1위를 가리는 왕중왕전으로 꾸며질 '히든싱어7'은 오는 11일 저녁 8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