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금수저' 이종원이 과거에 잃어버렸던 기억을 되찾으며 파란을 예고했다.

4일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13회에서는 황태용(이종원 역)이 예상치 못한 반전 전개를 끌어내며 긴장감을 높일 예정.

앞서 이종원은 나 회장(손종학 역) 사건을 두고 이승천(육성재 역), 나주희(정채연 역)와 함께 본격 진실 추적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이날 황태용은 나 회장의 죽음과 미국 총격 사건과 관련해 갑자기 떠오른 기억 때문에 불안해한다. 황태용의 횡설수설하는 말투, 멍하게 생각하는 표정은 그날의 진실이 얼마나 충격적인지를 짐작하게 하는 대목.

불안한 모습도 잠시 황태용은 당시 상황을 완전하게 생각해 내려고 정신을 다잡고 그 가운데 모든 걸 떠올린 듯 충격에 사로잡히게 된다. 그는 결심한 듯, 결연한 눈빛으로 장문기(손우현 역)에게 뭔가를 부탁하고, 앞으로 그가 어떤 행보를 이어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금수저' 제작진은 "'금수저'의 삶으로 돌아온 황태용이 과거의 기억을 되찾고 극의 판도를 뒤집기 위해 나선다. 또한 황태용의 조력자 역할을 하는 장문기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되는 '금수저' 13회는 2022 KBO 한국시리즈 중계 및 뉴스데스크 방송 후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오는 5일 방송될 14회는 종전대로 밤 9시 5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