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성전환' 풍자, 父와 화해하고 집+외제차 선물 "나 꼴 보기 싫어해" ('돈쭐2')


트랜스젠더 유튜버 풍자가 활동으로 번 수익으로 효도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iHQ '돈쭐내러 왔습니다 2'에 출연한 풍자는 '통 큰 플렉스'를 언급했다.

이날 풍자는 '스케줄이 많은 만큼 벌이도 많을 텐데 어디에쓰냐'는 질문에 "돈 쓸 시간이 없다"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풍자는 "돈 쓸 시간이 없어서 아빠한테 집과 외제차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제이쓴은 "통이 너무 크다"고 감탄했다. 풍자는 "너무 좋하시더라"면서도 "그런데 제 방송은 안 보신다. 되게 꼴 보기 싫어하시고 '쟤가 도대체 왜 저러나?' 하신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풍자는 지난 7월 채널A '오은영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가족과의 갈등과 그로 인한 상처를 고백했던 바. 특히나 아버지에게 세 번의 커밍아웃을 하며 생긴 상처를 언급했다.

풍자는 "첫 번째는 본의 아니게 알게 됐다. 주변 사람들에게 듣게 됐는데, 아빠는 그때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셨다. 두 번째 커밍아웃을 했을 때는 아빠가 너무 많이 우셨다. 어머니가 일찍 돌아가셨는데, 어머니의 부재로 병이 생겼다고 생각하셨다"고 말했다.
[종합] '성전환' 풍자, 父와 화해하고 집+외제차 선물 "나 꼴 보기 싫어해" ('돈쭐2')
이어 풍자는 "세 번째 때는 칼을 두고 대치를 했다. 수술 후 이 모습으로 찾아갔는데, 저한테 '나는 죽어도 너를 이해 못 한다. 네가 지금부터 어떤 말을 하든 나는 절대 이해할 수 없다. 오늘 이야기 끝에 네가 여자로 살겠다고 한다면 이 칼로 나를 찌르고 가라'고 말씀하시더라"고 고백했다.

6시간~8시간 동안 아버지와 이야기를 나눴다는 풍자. 그는 "정말 많은 이야기를 나눴는데, 이해를 절대 못 하시더라. 아빠가 담배 한 대 태우러 가셨을 때 집에서 도망 나왔다. 그 이후로 가족과 10년간 연락이 끊겼다"며 "그때 나이가 19살, 20살이었다"고 털어놨다.
[종합] '성전환' 풍자, 父와 화해하고 집+외제차 선물 "나 꼴 보기 싫어해" ('돈쭐2')
그러면서 풍자는 "어느 날 뜬금없이 아빠에게 전화가 왔다. 갑자기 우시더라. '아빠가 된장찌개에 밥해줄 테니까 집으로 와' 딱 한 마디 하시더라"며 "지금은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방송에 나와 극단적 선택을 했던 어머니, 칼을 들고 대치했던 아버지 이야기 등 가족의 이야기를 나누며 대중과 조금 더 가까워졌던 풍자.

아버지와 아들이 더이상 서로에게 상처가 아니라 웃음이 됐다는 이유 하나로 감사한 그의 행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