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B.I'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B.I' 영상 캡처


가수 비아이의 인성에 대한 미담이 전해졌다.

최근 유튜뷰 채널 B.I(비아이 공식 유튜브 채널명)에는 '이렇게까지 해야돼?' 두 번째 이야기가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캠핑을 떠난 비아이. 제작진은 "저희가 게스트를 불렀다"고 말했고, 뒤이어 비아이의 안무가인 댄서 션, 주영빈이 등장했다.

먼저 비아이는 "영빈 선생님은 제가 따로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냈다. SNS보고 이 사람 춤 멋지다 싶어서 레슨만 받으려고 했다. 알면 알수록 대단한 사람, 멋있는 사람 같아서 안무를 부탁드렸다. 'Waterfall'이라는 노래 안무 부탁 후에는 다 믿고 맡기는 느낌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션 쌤은 'Flame'까지 군대 계셨다. 얘기는 들었다. 훌륭한 친구가 한명 더 있다고. 오셔서 자연스럽게 같이 하게 됐다. 근데 어쩔수 없이 갖게 되는 선입견 같은게 있지 않나. 처음에 본 사람들은 약간 무서워할수 있는 느낌이라 생각했는데 이렇게 순박한 사람은 없더라. 순박하고 착하고 조용할 것 같았다"고 밝혔다.

비아이의 첫 인상도 언급됐다. 주영빈은 "차갑다기보단 예의가 없을줄 알았다. 근데 너무 예의가 발라서 깜짝 놀랐다. 이렇게 열정적으로 하는 사람을 본적 없다. 만나면 만날수록 '이사람은 어떻게든 되겠구나'라는걸 느꼈다. 가르치기 전에도 기대 했다. 저희 엄마가 엄청 팬이다. 그래서 설렜다"고 말했다.

또 "'WATERFALL' 안무를 만들어달라고 했을때 원래 한 부분만 짜달라고 했다. 노래를 듣는데 너무 좋더라. 그래서 처음부터 해보겠다고 했다"며 안무를 맡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비아이는 신곡 'Keep me up'에 대한 홍보도 잊지 않았다. 그는 "이번 안무는 멋있는데 따라하는 과정이 쉽지 않을것 같다. 'BTBT'는 수심이 깊은데서 추는 느낌이라면 신곡은 수심이 조금 더 얕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비아이는 "새로운 노래 만들거고 쌤들은 새로운 안무 만들거다. 새로운 다른 뭔가를 하려고 서로 노력하지 않을까"라며 앞으로의 계획도 밝혔다.

한편, 비아이는 2019년 마약 관련 혐의로 적발돼 2021년 6월 기소됐다. 재판 결과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