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숙, 내 육촌누나 인 듯"…'나는 솔로' 11기 영철 충격 고백


[종합] "정숙, 내 육촌누나 인 듯"…'나는 솔로' 11기 영철 충격 고백
'나는 솔로' 11기가 초반부터 파란만장한 로맨스를 예고해 기대를 높인다.

지난 2일 방송된 ENA PLAY와 SBS PLUS '나는 솔로'에서는 11기가 솔로나라에 입성했다.

솔로남들은 독특한 스펙을 공개했다. 영수는 시작부터 대학병원 외과 전문의라는 스펙을 공개하면서 "머리띠가 잘 어울리는 여자가 좋다"는 독특한 이상형을 밝혔다. 영호는 바둑 상장을 공개하며 "바둑 5단, 광주광역시배 바둑 대회 우승자"라고 소개하면서 자신이 수 읽기에 능통하다고 자신했다.
[종합] "정숙, 내 육촌누나 인 듯"…'나는 솔로' 11기 영철 충격 고백
멘사 출신이라는 영식은 유명 퀴즈쇼 '1대 100' 최후의 1인 출신이라고 밝히며 "부모님이 땅, 건물 팔아서 결혼 자금을 해준다고 하신다. 정말 괜찮은 분 만나면 올해라도 결혼할 생각이 있다"고 결혼에 대한 절실함을 내비쳤다. 영철은 "멀리서만 봐도 잘생겼다"며 솔로남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는 "저는 무조건 돌진한다"며 직진 성격임을 예고했다.

화려한 원색 스포츠카를 타고 등장한 광수는 국내 대기업, 외국계 기업까지 섭렵한 후, 창업으로 CEO가 된 이력을 자랑하며 "파이어족, 영앤리치로 가는 중간 단계"라면서 "딱 한 가지 결혼만 계획대로 안 된다"고 토로했다. 상철은 'KBO 역수출 신화'를 쓴 켈리를 메이저리그에 진출시킨 메이저리그 스카우터라는 독특한 직업과 함께 피지컬을 자랑했다.
[종합] "정숙, 내 육촌누나 인 듯"…'나는 솔로' 11기 영철 충격 고백
솔로녀들 역시 대단했다. 영숙은 제작진과의 사전 인터뷰에서 "돈 벌고 나서부터는 주식이나 집을 사놓고 있다"며 능력자 면모를 과시했고, 정숙은 특허 등을 담당하는 변리사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일이 바빠 연애를 많이 못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솔로녀들까지 감탄하게 한 미모의 순자는 우아한 외모와는 달리 흥 넘치는 텐션을 폭발시켰다. 순자는 "'언니가 빌런이 될 수도 있다'고 (주위에서) 걱정을 했다"며, 제작진 앞에 춤을 추고 노래를 하는 등 엉뚱 매력을 발산했다.
[종합] "정숙, 내 육촌누나 인 듯"…'나는 솔로' 11기 영철 충격 고백
영자는 밀라 요보비치를 연상케 하는 섹시 비주얼로 등장, "소개팅을 150번~200번 했다. 소개팅이라는 형식에 지쳤다. '나는 SOLO'에서 '자만추'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종합] "정숙, 내 육촌누나 인 듯"…'나는 솔로' 11기 영철 충격 고백

옥순은 "문과에선 계속 전교 1등을 했다. 고등학교 때는 살았는지 죽었는지 기억이 안 난다"라면서 "모태솔로와 다를 바 없다. 전 남자친구가 3명인데 총 13일을 사귀었다"는 파격 연애사를 공개했다. 현숙은 90년대 멜로 영화 여주인공을 떠올리게 하는 눈부신 미모로 ‘솔로나라 11번지’를 초토화시켰다. 현숙은 "4남매 장녀라 동생들을 늘 챙겼다. 이제는 절 챙겨주시는 분을 만나고 싶다"는 소망을 드러냈다.

자기소개가 끝난 후 영철은 심각한 얼굴로 제작진을 찾아와 "낯익은 얼굴이 있는데 곰곰이 생각해 보니 저희 육촌누나인가 싶다"며 정숙을 언급했다. 이어 "정확하진 않은데 저희 누나 얼굴이 맞는 것 같다. 어렸을 땐 자주 봤는데 사회생활을 하면서 잘 만나지 못했다"고 해, 영철과 정숙의 향후 관계에 궁금증이 쏠렸다.

잠시 후, 여자들의 '첫인상 선택'이 진행됐다. 영숙, 현숙은 상철을 선택, 순자, 영자, 옥순은 연이어 영철을 택했다. 정숙은 영식을 선택했다. 반면 영수, 영호, 광수는 ‘0표’ 굴욕을 당했으나, 자신이 0표라는 사실은 알지는 못했다. 숙소로 들어온 솔로녀들은 영철, 상철에게 집중된 ‘공통의 관심’을 확인했다. 거실에 둘러앉은 솔로녀들은 “‘철’이 대박이더라”, “열려 있는 건 그래도 ‘철’님들”이라고 두 사람에게 큰 호감을 보였다.
[종합] "정숙, 내 육촌누나 인 듯"…'나는 솔로' 11기 영철 충격 고백
솔로남들은 둘만의 5분 티타임으로 첫인상 선택을 진행했다. 숙소 방 2개에서 솔로녀들이 3명씩 나뉘어 솔로남을 기다리고 있으면, 그녀에게 호감 있는 솔로남이 입장해 "죄송하지만 (다른 솔로녀들은) 나가달라"고 요청하는 초유의 방식이었다. 잔인한 선택 속 영식은 순자를 선택했으며, 광수는 현숙을 택했다. 특히 광수는 "관상을 13년 공부했는데 배우자 운이 좋다"며 엉뚱하게 어필했다. 상철은 처음부터 자신을 점찍었던 영숙을 선택했고, 이에 영숙은 "너무 좋아요"라고 좋아했다.

상철의 선택은 사각 로맨스 파란을 불러 일으켰다. 영숙은 "이제까지 왜 혼자였지? 날 만나려고 그랬나?"라고 상철의 선택에 뿌듯해한 반면, 현숙은 "자신 있다. 뺏어올게요"라고 로맨스 도전장을 던졌다. 여기에 영자까지 "어쨌든 상철님한테 다가갈 거고"라고 해, 파란만장한 사각 로맨스를 예고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