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그룹 오션 출신 사업가 양해민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양해민을 만나다 '모델돌' 오션 최장수 멤버 근황, '슈가맨' 이후 사업 초대박 난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양해민은 자신이 속했던 오션의 대표곡 '모어 댄 워즈(More than words)'를 소개하며 "가장 많이 알려진 곡"이라고 소개했다. 또 과거 JTBC '슈가맨'을 출연했다며 "멤버 형들을 모으는게 쉽지 않았다"라고 이야기했다.

오션은 훤칠한 외모와 키로 일명 '모델돌'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이에 양해민은 "안 그래도 가장 큰형이었던 오병진이 얼마 전 장가를 갔다. 지금 봐도 멋있다. 10년 같이 했는데 하나도 안 변했다. 다들 멋있다"라고 말했다.

또 일본 활동에 대해 "메인 활동이 일본이다 보니 한국에서는 활동이 별로 없었다. 일본에선 오리콘 차트에 항상 올라갔다. 우리나라 전국 팔도를 못 돌아봤는데 일본은 다 돌아봤다"라고 했다.

양해민은 "일본에 가면 대박 난다는 소문이 들리고 하지만 실제로 그렇지는 않다. 저희는 못 벌었다고는 하지 않겠다. 한국의 대기업 연봉 정도는 할 수 있었다. 개인 사업 할 수 있을 정도는 충분히 됐다"고 밝혔다.

현재는 사업가의 길을 걷고 있다는 양해민. 그는 "고양이 자동 화장실을 만드는 펫테크 사업에 뛰어들었다. 4, 5년 전에 시작을 해서 미국, 일본, 유럽에 수출했다. 누적 매출액은 1세대 모델이 20억 정도, 2세대까지 토탈 지금까지 30억 정도 매출을 올렸다"라고 전했다.

앞서 "바지사장으로 보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내 입으로 먼저 (이전 직업을) 꺼낸 일은 없다. 연예계 출신에 대한 선입견이 있어 먼저 이야기를 꺼낸 적 없다"고 토로했다.

더불어 "제품도 인정 받고 그랬다. 아예 제품 패키지에 제 번호를 적어놨다. 급하면 전화 하시라고. 직접 집에 찾아가 고쳐주고 얘기한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양해민은 "반려동물에게 좀 더 많이 돌려주고자 후원 사업을 많이 하고 있다. 좋은 영향력을 늘려가려 한다. 많이 동참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며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