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 '체크타임' 방송 화면.
사진=MBN '체크타임' 방송 화면.


배우 겸 성우 이종구가 아내 유향곤과 이혼 후 동거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MBN '한번 더 체크타임'에는 이종구, 유향곤 부부가 출연했다.

이종구는 2003년 아내와 이혼 후 19년째 동거하고 있다며 "아내와 자주 다퉜다. 아내가 차라리 이혼하자고 해서 법원에 갔다. 5번쯤 갔다"고 밝혔다.

둘은 협의 이혼을 마치고 3개월간 숙려기간을 가졌다. 3개월 이내 이혼을 신고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무효가 되지만, 숙려기간 만료 전 아내와 크게 다퉈 결국 이혼하게 됐다고

그러나 둘은 이혼 후에도 같이 살고 있다고 말했다. 유향곤은 "나도 집이 한 채고 자기도 그 집이 전부라 (어쩔 수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혼인 신고는 다시 하지 않았다고. 유향곤은 "평소엔 이혼한 것을 잊고 산다. 그런데 남편이 엄청 버럭하면 혼자 '내가 혼인 신고를 하나 봐라. 더이상 안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하루 자고 일어나면 싹 잊어버린다. 머리가 나빠서 잊어버리니까 같이 사는 것 같다. 계속 생각나면 못 산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