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하선./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하선./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하선이 이태원 참사에 애도를 표했다.

31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서 박하선은 지난 29일 발생한 이태원 사고 참사를 언급했다.

그는 "지난 주말 이태원에서 큰 참사가 있었다. 11월 5일까지 국가애도기간이다.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은 분들의 명복을 빈다. 그리고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청취자들의 애도 댓글을 읽은 박하선은 "정말 가족을 잃은 분들은 얼마나 큰 한 주가 될지"라며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정말...다 키워놨는데 공부만 하다가 갔던 친구들도 있고 그렇더라. 저희 스태프 친구들도 거기 많이 갔는데 남일 같지 않다"고 안타까워했다.

지난 29일 핼러윈 데이를 맞아 이태원 일대에 대규모 인파가 몰리면서 154명이 사망하는 압사 사고가 벌어졌다. 이에 정부는 11월 5일까지 국가애도기간을 선포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