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룹' 최원영./사진제공=tvN
'슈룹' 최원영./사진제공=tvN


배우 최원영이 왕관의 무게를 고독하게 감내하는 이호의 모습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슈룹' 6회에서는 대신들의 빗발치는 상소와 폐세자 제청 속에도 화령(김혜수 분)과 힘을 합쳐 지키고자 했던 세자(배인혁 분)가 끝내 절명하면서 넋을 잃고 슬픔에 빠진 이호의 참담한 모습이 그려졌다.

왕세자 책봉을 외치는 대신들의 항의가 거세지는 가운데, 적장자인 원손에게 계승되는 것이 맞다는 적통 계승 여론과 아직 원손이 어리고 열한 명의 왕자들이 있으니 택현을 통해 선발하자는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자 이호는 택현을 선택하는 순간 권세가들이 황귀인(옥자연 분)의 소생인 의성군(강찬희 분)을 지지할 것을 예견하고 고민에 빠졌다.

앞서 적통이 아님에도 택현을 통해 옹립되어 용상에 올랐다는 사실은 군주 이호가 왕실 정세를 뒤흔드려는 대신들과 대비를 향해 단호한 결단을 내리기 주저하게 만드는 콤플렉스로 작용하면서 또다시 과거와 비슷한 분위기가 감지되자 그의 불안감과 두려움도 커지고 있는 상황.

한밤중 침전에 찾아와 이제 그만 후계를 위해 택현을 받아들이라 압박하는 대비의 고압적인 태도에도 이호가 당분간 세자자리를 공석으로 두겠다 거절하자, 대비는 세자가 중궁전에 있다 죽었다는 사실을 되짚으며 끝까지 중전 화령의 책임을 추궁하겠다 말해 이호와의 갈등은 더욱 증폭됐다.

세자의 죽음에 대한 책임소재를 둘러싼 팽팽한 공방전 속에서 위엄을 보여야 하는 한 나라의 군주이자 아들을 잃은 피 끓는 심정의 아버지, 책임의 화살이 향하고 있는 화령을 보호하고픈 남편이자 어머니의 자랑스러운 아들로서 어느 한 편에도 쉬이 설 수 없는 이호의 고독함과 괴로운 심연을 세밀하게 표현한 최원영의 연기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궁중에 닥친 위기를 어떻게 헤쳐 나갈지 성군 이호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슈룹'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