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트와이스 미나 "먹는 것 좋아해"→최애 헤어스타일은 "흑발 긴 생머리"('코스모폴리탄')


[종합] 트와이스 미나 "먹는 것 좋아해"→최애 헤어스타일은 "흑발 긴 생머리"('코스모폴리탄')
[종합] 트와이스 미나 "먹는 것 좋아해"→최애 헤어스타일은 "흑발 긴 생머리"('코스모폴리탄')
[종합] 트와이스 미나 "먹는 것 좋아해"→최애 헤어스타일은 "흑발 긴 생머리"('코스모폴리탄')
사진=코스모폴리탄 코리아 유튜브 캡처
사진=코스모폴리탄 코리아 유튜브 캡처
그룹 트와이스 멤버 미나가 베이킹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코스모폴리탄 코리아은 29일 유튜브에 '지금 미나 냉동실에 00교자 있다? 혼자 요리부터 베이킹까지 다 하는 미나(Mina Myoi)와의 만남 너무 기뻐서 정신체리지못미…'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미나는 "바나나 브레드나 빵을 만들었을 때 멤버들이 맛있다고 잘 먹었다. 맛있다고 해주니 기분 좋더라. 기회가 되면 만들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 군만두를 만들었다. 일본 음식 먹고 싶어 가지고 야끼 교자를 만들었다"며 "스케줄 끝나고 들어와도 간단하게 만들 수 있을 거 같아서 만들었는데 생각보다 맛있었다"면서 미소 지었다.

멤버들 중 요리 라이벌로는 "모모"를 뽑았다. 이어 "먹고 싶은 거 다 만들고 잘 먹고 하더라"라며 "라이벌이라기보단 진짜 모모가 잘한다"고 모모를 칭찬했다.

미나는 "저는 요리보다 베이킹을 많이 한다. 제 생일에 어머니가 저희 공식 캐릭터인 러블리 얼굴로 케이크를 만들어줬다"며 "그게 너무 귀여워서 기회가 된다면 (멤버들에게) 한 명씩 만들어주고 싶다"고 했다.

최근 갔던 맛집으로는 "저희가 좋아하는 삼겹살 집도 있고, 어머니가 한국에 오셔서 간장게장을 먹으러 갔다고 말했다. 이어 "그날 그날 기분에 따라 뭐 먹을까 생각한다. 지금도 오늘 뭐 먹을까 생각한다"면서 "저는 먹는 거 좋아한다"며 웃었다.

다양한 헤어스타일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스타일에 대해서는 "앞머리 잘랐을 때는 앞머리도 괜찮다 싶었는데 그래도 앞머리 없는 긴 생머리"라고 꼽았다. 이어 제가 원하는 헤어스타일과 팬들이 원하는 모습에 가까운 헤어스타일이 검은색 흑발의 긴 생머리인 것 같다"고 답했다.

좋아하는 한국어 3가지로는 "'고맙다', '우아하다', '사랑한다'"를 꼽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