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무당 됐으면 대무당"…신기 모른 척한 방은희, "믹서기에 손가락 갈려"('심야신당')


[종합] "무당 됐으면 대무당"…신기 모른 척한 방은희, "믹서기에 손가락 갈려"('심야신당')
[종합] "무당 됐으면 대무당"…신기 모른 척한 방은희, "믹서기에 손가락 갈려"('심야신당')
[종합] "무당 됐으면 대무당"…신기 모른 척한 방은희, "믹서기에 손가락 갈려"('심야신당')
[종합] "무당 됐으면 대무당"…신기 모른 척한 방은희, "믹서기에 손가락 갈려"('심야신당')
사진=심야신당 캡처
사진=심야신당 캡처
배우 방은희가 신병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방은희는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심야신당'에 '※놀람주의※정호근이 배우 방은희의 점사를 보고 놀란 이유는?'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했다.

정호근은 "방은희 씨는 화면으로 봐도 예전에 내가 무당 안 할 때도 본인의 재능이 백분 발휘돼야 하는데 그것에 대한 목마름이 많은 사람으로 느껴졌다"고 했다. 방은희는 "늘 갈증 덩어리였다"고 말했다. 정호근은 "제가 방은희 씨 사주를 받아보고 남자의 기상과 남자의 마음가짐을 갖고 있는 여자들은 슬프다"고 했다. 이에 방은희는 "하이파이브"라며 격하게 공감했다.

방울을 흔든 뒤 정호근은 방은희에게 "무당하지 왜 안 했냐"고 했다. 이어 "할머니다. 여신이다"며 "무당이 됐으면 대무당이네?"라고 했다. 방은희는 "와 대박"이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정호근은 "술에 취하거나 사람 만나면 술 취하면 나도 기억 못 하는 얘기 하지 않나"라고 물었다. 방은희는 "많다"며 동의했다. 방은희는 "진짜로 있었다. 점을 많이 보러 가는 친구들도 '다른 데 안 가고 네 얘기 듣겠다'고 했다. 어느 날부터 그러면 안 되겠다 싶어서 스스로 느껴져도 모르는 척 했다"고 털어놨다. 정호근은 "어릴 때부터 남다른 신기를 갖고 있었다. 그것이 '배우를 하면 괜찮겠지', '무당만큼은 안 되겠지'했겠지만 방은희 씨 팔자는 무당 팔자가 더 맞다. 어떻게 생각하냐"고 했다. 이어 "나를 보는 눈빛에도 신기가 서려있다"고 말했다.

정호근은 "어머니가 돌아가셨지 않나. 어머니가 '너 때문에 상처가 많았다'고 한다"고 했다. 방은희는 "안 맞아서 그랬다. 어머니가 워낙 어릴 때, 열여섯 살에 저를 낳았다. 저한테는 엄마보다 언니 같았다. 엄마가 하는 말에 어떻게 보면 제가 반감을 많이 샀을 거다. 엄마 아프게 한 것도 사실이다. 돌아서면 바로 후회하곤 했다. 붙어있으면 싸우고 떨어져있으면 애틋해했다. 돌아가셨을 때 너무 미안했다"며 몸을 계속 긁었다. 정호근은 "신이 어른거리면 가렵다"며 "어떨 때는 하품이 난다. (신이) 들어오는 거다"고 했다.

방은희는 "제가 점을 안 보러 간다. 웬만한 점집은 저한테 '저와 상의하지 마시고 본인을 믿으시라'고 한다. 평소에는 안 가려운데 저와 같은 느낌의 무속인을 만나면 가렵다"고 말했다. 신기가 있다고

이날 방은희가 대화 중 몸을 긁자, 정호근은 "신이 어른거리면 몸이 가려워진다"고 말했다. 이에 방은희는 "제가 점을 잘 안 보러 간다. 웬만한 점집은 저한테 '저와 상의하지 마시고 본인을 믿으세요'라고 한다"며 "평소에는 안 가려운데 저하고 같은 느낌의 무속인을 만나면 가렵더라"라고 털어놨다.
신기가 있다고 언제부터 있었냐는 물음에는 "느낌은 빨랐다 이런 건 좀 있었다"며 "엄마가 절을 다니셔서 엄마가 어디 가서 사주를 보면 저한테 그런 게(신기)가 있다고 하셔서 쉬쉬하셨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구미호'라는 영화를 찍을 때 컴퓨터로 점보는 무당 역할을 맡았다. 제가 방울 같은 거 잡고 있고 분장하고 있는 사진 같은 걸 다 불태우고 했다.

신내림을 거부한 후유증으로 인해 방은희는 "(병원) 많이 갔다. 그것도 생일날"이라며 "믹서기에 손가락 갈린 적도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처음에는 생일날 촬영 갔다가 들어왔는데 몸이 갑자기 안 움직이더라. 그때 허리가 안 좋아서 전국을 2년 동안 찾아다녔는데"라고 했다. 이에 정호근은 "신병이다"고 했다. 방은희는 "얼굴에 화상도 입었다. 수세미 같은 걸로 긁어내는 게 치료였다"며 "생일날 이유도 없이 119 실려가고 그랬다. 제가 30대가 없다. 그거 때문에 하차한 드라마도 많다"고 말했다.

만나는 남자 있지 않냐는 물음에 방은희는 "만났다가 헤어졌다"고 털어놓았다. 정호근은 "아직까지 끝나지 않은 인연이 있다고 소곤소곤 한다. 깨끗하게 정리해야 한다. 지금은 발전하는 시기가 됐는데 그것이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방은희가 교제하는 남녀에서 이제는 비즈니스 관계가 됐다고 하자 정호근은 일적인 만남도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은희는 "처음 신기를 느꼈을 때가 언제냐"는 질문에 "느낌이 쁘르게 센스가 있다는 건 알았다. 대신 엄마가 절을 다니셨기 때문에 어디에서 사주를 보면 제게 신기가 있다고 해서 그냥 쉬쉬하셨던 것 같다"며 "제가 '구미호'라는 영화에서 무당을 연기했는데 그때 엄마가 제가 방울을 잡고 있는 사진을 다 불태우셨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를 듣던 정호근은 "신의 뜻을 올곧게 받아들이거나 이해하지 못한다면 병원을 자주 가야 한다"고 했다. 방은희는 "실제로 병원에 많이 갔었다. 생일날 특히 그랬는데 믹서기에 손가락이 갈린 적도 있었고, 생일날 촬영을 다녀와서 누워 있는데 몸이 안 움직이는 거다. 그때 허리가 안좋아서 2년간 전국에 좋다는 병원을 다 찾아다녔다"고 털어놨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