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 '강석우의 종점여행'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N '강석우의 종점여행' 방송 화면 캡처


강석우가 아들, 딸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N 시사교양 '강석우의 종점여행'에서는 강석우가 강원도 영월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석우는 1년에 한철 만날 수 있는 메밀꽃과 마주했다. 강석우는 "이게 홍 메밀이라는 건데, 꽃인가"라며 살펴봤다. 이어 "우리 나이에는 가까이 가면 안 보인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사진=MBN '강석우의 종점여행'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N '강석우의 종점여행' 방송 화면 캡처
강석우는 자신의 휴대 전화를 꺼내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그는 "홍색깔이 잘 안 나오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찰나의 순간을 눈으로 기억했다. 강석우는 한 가족과 인사를 나눴다. 강석우는 "손녀 데리고 오셨군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눴다.

이 가족과 헤어진 뒤 강석우는 "요즘에 저런 아이들 보면 나는 언제쯤 손주를 만나려나. 아들딸은 장가, 시집갈 생각을 안 하고 있으니까 10년 안에는 볼 수 있겠지 하면서 저분들의 연세를 여쭤봤다"고 털어놨다. 강석우는 훈남 아들과 배우 딸을 두고 있다.

강석우는 영월 종점 마을에서 식당을 운영 중인 노부부와 만났다. 강석우는 87세인 할아버지의 나이를 듣고 깜짝 놀랐다. 그는 "젊어 보이신다. 나는 내 또래인 줄 알았다"고 했다. 할아버지는 "밥 잘 먹고 할머니가 거두니까"라고 말했다.

할머니는 할아버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강석우는 "아내를 위해 성실한 남편이시군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남편이시죠?"라고 물었다. 할머니는 "이제 둘이 늙어가며 사는 데 둘이 안 좋으면 어쩌겠냐?"라고 답했다. 강석우는 "나도 그렇게 살아야 하는데 마누라가 말을 안 듣는다"며 웃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