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걸그룹 (여자)아이들이 히트곡 ‘톰보이’ 수익이 적자라고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여자)아이들 미연, 민니, 소연, 우기, 슈화 완전체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전소연은 히트곡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학폭 논란으로 멤버 수진이 탈퇴한 후 긴 공백기를 가졌던 (여자)아이들은 ‘톰보이’로 컴백해 큰 인기를 얻었다. 전소연은 ‘톰보이’에 대해 “정말 오랜만에 컴백하는 곡이었다. 예산이 원래 정해져 있었는데 우리가 다시 시작하는 건데 이걸로 안 되겠다고 해서 (예산을) 2배로 올려서 하게 됐다. 우리의 최대비용이었다”라고 밝혔다. 우기는 “컴백하면 돈 벌잖아. 근데 우리는 수입이 마이너스가 됐다”라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다만 '톰보이'를 직접 만든 소연은 저작권료라는 플러스 지갑을 따로 찼다.

전소연은 (여자)아이들 다섯번째 미니앨범의 타이틀곡 ‘누드(Nxde)’에 대한 비화도 밝혔다. 전소연은 “제목 때문에 회사에서 반대를 많이 했다. 너무 날것의 느낌이라고, 선정적이지 않을까 걱정하더라. 그 말을 듣고 무조건 해야겠다 싶었다. 하지말라고 하면 더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전소연은 “야한 말이라고 생각을 못했다. 우리는 다 누드로 태어나지 않았나. 우리의 본 모습이다. 누드가 야한 말이 아니란 걸 보여주고 싶었다. 사람들의 편견을 깨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금수저’ 민니의 으리으리한 태국 본가의 모습도 공개됐다. 민니는 최근 고향인 태국에서 공연을 한 것에 대해 "눈물 났다. 나랑 우기가 완전 (슈퍼주니어 팬클럽) '엘프'였다. 태국에 있을 때 슈퍼주니어 선배님 공연을 진짜 많이 갔다. 그걸 보고 '나도 한국 가서 가수를 하겠다'는 꿈을 키웠다. 그래서 내가 태국에서 콘서트를 하니 진짜 말도 안 되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공연에 가족들도 왔냐는 질문을 소연과 우기는 "거의 1/5이 민니 언니 가족이었다", "한 100명 왔다"고 답했다. 민니는 "100명 정도 초대하려고 했는데 눈치가 보여서 80명을 초대했다. 진짜 많이 줄인 것"이라고 밝혔다. 3800석 규모의 방콕 선더돔 80석이 민니의 가족이었던 것.

멤버들 모두 민니의 집을 방문해 밥도 먹었다고. 이에 김희철이 "집 엄청 커"라며 민니의 태국 본가를 언급하자 멤버들은 "성이야 성", "진짜 공주였다"고 인증해 눈길을 끌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