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사진제공=KBS
'1박2일' /사진제공=KBS


‘내 다리 내놔’ 귀신 김종민이 무사히 다리를 사수할 수 있을까.

오는 30일 방송되는 KBS2 예능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단풍 로드 오르락내리락 투어’ 특집에서는 다섯 남자의 어둠 속 왁자지껄 핼러윈 파티가 그려진다.

앞서 비로봉 정복에 나선 ‘오르락’ 팀 김종민, 문세윤, 나인우와 선재길 산책 코스를 만끽한 ‘내리락’ 팀 연정훈, 딘딘의 가을 여정이 그려지며 안방극장을 힐링으로 물들였다. 이에 지난 방송은 2049 시청률 5.1%(수도권 가구 기준)로 일요 예능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단풍과 함께하는 이들의 낭만 여행기에 궁금증이 더해지는 가운데, 30일(내일) 방송에서는 핼러윈을 제대로 만끽하는 다섯 남자의 스릴 폭발 미션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멤버들은 드라큘라부터 꽃 미모의 처녀 귀신까지, 각기 다른 비주얼로 변신해 ‘귀신 파이브’를 결성한다.

특히 ‘내 다리 내놔’ 총각 귀신으로 변장한 김종민은 한 발 뛰기를 하며 콘셉트에 과몰입한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김종민은 곧 비로봉 등반의 후유증으로 근육통을 호소해 짠내를 불러일으킨다고. 몇 발자국 떼지 못한 그는 “다리가 안 움직여요!”라고 비명을 내지르며 고통에 몸부림친다.

그뿐만 아니라 김종민은 야밤의 냉수 세례를 당하는 수모를 겪는다. 김종민은 난데없는 공격에 어안이 벙벙해졌다고 해,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일지 주목된다.

‘1박 2일 시즌4’는 이날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