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에 출연한 방탄소년단 진. / 사진제공=SBS
'런닝맨'에 출연한 방탄소년단 진. /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자칭, 타칭 '슈퍼스타' 방탄소년단(BTS) 진의 모든 것이 공개된다.

30일 방송되는 '런닝맨'에는 방탄소년단 진이 게스트로 출격한다.

본명이 김석진인 진은 지석진과 팀을 나눠 '석진 대 석진' 레이스를 진행했다. 방탄소년단 진이 등장하자, 멤버들은 "진정한 슈퍼스타가 왔다"며 슈퍼스타 진의 일상에 호기심을 내비쳤다. 유재석을 시작으로 "해외에 나가서 친분 쌓은 스타는?", "해외 스타의 집에 초대받은 적은?", "빌보드에서 상 받았을 때 소감은?" 등 다양한 질문이 쏟아졌다.

진은 "수식어가 슈퍼스타"라고 말문을 열며, '세계적인 팝 가수'와의 일화부터 가슴이 벅차올랐던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 수상의 추억 등 다른 곳에서 공개하지 않은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의 에피소드들을 거침없이 털어놓았다. 이에 멤버들은 "입담이 아주 좋다", "앞으로 방탄소년단은 무조건 진"라며 '진며들었다'고 한다.

진은 "석진이 형 대신 내가 '런닝맨'에 들어오면 좋겠다"는 포부를 밝혀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기자회견장을 방불케 했던 진과의 만남은 30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