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7' /사진제공=JTBC
'히든싱어7' /사진제공=JTBC


노사연이 가창력, 음색, 성량 빠질 것 없이 완벽했던 승부를 벌였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예능 ‘히든싱어7’에서는 열한 번째 원조 가수 노사연이 3라운드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지만 DNA를 공유한 듯한 모창 능력자들과의 대결로 짜릿함을 안겼다. 이에 이날 방송된 ‘히든싱어7’ 시청률은 4.6%(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고 최종 우승자가 결정되는 장면은 분당 최고 7.3%까지 치솟았다.

이날 국민가수 노사연은 관객들의 열렬한 떼창 속에서 등장하며 원조 가수의 위엄을 보여줬다. 이내 폭풍 성량의 근원은 밥심이라는 말과 함께 자신의 모창 능력자들도 체구가 클 것이라고 짐작, 녹슬지 않은 입담을 선보이기도 했다. 과연 노사연의 유쾌한 기대만큼 넘사벽 울림통의 소유자들이 나타날지 시작부터 흥미를 더했다.

이날 노사연은 10전 전 돌발성 난청을 진단받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남의 말을 잘 못 듣고, 틀리게 듣는다. 가수가 귀가 안 들린다는 건 끝이다. 그렇기 때문에 노래 한 번 한 번 할 때마다 소중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요즘은 보청기, 인이어를 귀에 맞춰서 노래한다. 예전 같으면 못 불렀을 텐데, 이 시대에 있기 때문에 아직 노래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대결에 앞서 ‘히든싱어2’ 조성모 편 히든 판정단으로 출연했던 노사연은 그가 탈락의 충격을 겪고 있을 당시 위로해줬던 기억을 회상하는 동시에 오늘 자신이 떨어지면 누가 위로를 해주냐며 걱정을 내비쳤다. 이런 가운데 대표곡 ‘만남’으로 포문을 연 1라운드에서 노사연이 6명 중 4등에 자리했다는 충격적 결과가 전해져 만만치 않은 대결의 시작을 알렸다.

계속해서 노사연 인생에 터닝포인트가 되어줬던 노래 ‘바램’이 2라운드 미션곡에 오른 상황. 원조 가수가 이번 라운드를 통해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지 모두의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노사연과 비주얼도 가창력도 똑 닮은 모창 능력자가 모습을 드러내는가 하면 한 모창 능력자가 남성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스튜디오는 더욱 혼돈으로 물들었다.

폭발적 성량을 요구하는 곡 ‘돌고 돌아 가는 길’이 미션곡으로 제시된 3라운드에서는 원조 가수 노사연이 탈락의 아픔을 맛봤다. 그런 그녀를 따듯한 포옹으로 감싸주는 모창 능력자들의 모습은 승부와 비교할 수 없는 사랑을 느끼게 했다. 이어 원조 가수는 탈락해도 최종 라운드까지 참가한다는 규칙 아래 진행된 4라운드에서는 노사연이 그 사랑의 힘을 받은 듯 1등을 차지, 원조 가수의 명예를 되찾았다.

노사연은 비록 최종 우승은 하지 못했지만 “우승을 안 한 게 너무 기쁘다. 제 목소리를 흉내 내주는 것만으로 감동이다”라며 모창 능력자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후배 이찬원 역시 “선배님의 후배로 동시대에 노래 부를 수 있어 영광이다”라며 뜻깊은 인사를 전해 승부의 마지막을 더욱 빛나게 해줬다.

최종 우승을 거머쥔 ‘바램 노사연’ 김예진의 사연은 함께하는 이들의 마음을 촉촉하게 적셨다. ‘바램’이라는 곡으로 아픈 어머니와 소통할 수 있었다고 고백, 노래 하나로 서로의 인생에 기적을 만들어주는 팬과 가수의 특별한 교감을 이뤄낸 것. 눈 뗄 수 없는 아찔한 경쟁 속 매회 뭉클한 감동까지 선사하는 ‘히든싱어7’이 다음에는 어떤 대결을 만들어낼지 기대를 부르고 있다.

‘히든싱어7’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