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사진제공=KBS
'편스토랑' /사진제공=KBS


박수홍부터 박솔미, 한재석 부부까지 재미와 감동이 꽉 찬 3주년 특집이 시작됐다.

28일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은 3주년 특집 첫 번째 편으로 꾸며졌다. 류수영, 박솔미, 차예련, 이찬원 막강 편셰프들은 물론 ‘편스토랑’ 개국공신 김나영까지 스페셜MC로 출격해 화려함을 더했다. 그중에서도 ‘편스토랑’을 통해 강력한 요리 실력과 함께 속 깊은 이야기까지 털어놓은 원조 요섹남 박수홍의 출격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박수홍은 등장부터 밝은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열애 중인 김나영에게 “예쁜 사랑 축하해요”라고 응원하는가 하면, 새신랑 붐을 위해 직접 챙겨 온 축의금도 전했다. 일상 속 박수홍 역시 사랑전도사이자 많은 사람들의 따뜻한 응원 속에서 힘을 내고 행복해지려고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그 모습이 보는 사람들에게도 행복과 힐링을 선사했다.

박수홍의 하루는 반려묘 다홍이, 물고기 친구들의 아침밥 챙겨주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어 박수홍은 오랜만에 주방에 섰다. 2005년 한식 조리 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하고 요리책까지 출간한 원조 요섹남 박수홍이지만 힘든 상황으로 인해 한동안 요리하지 않았다고. 박수홍의 냉장고에는 전국 각지에서 박수홍의 지인들이 박수홍을 응원하기 위해 보내준 귀한 식재료들이 가득했다.

박수홍은 그 재료들로 따개비섭밥, 호래기숙회, 빠금장찌개, 깅이조림 등을 만들었다. 오랜만에 요리하는 것이라고 했지만 박수홍의 정갈한 칼질 실력은 전혀 녹이 슬지 않은 상태였다. 뿐만 아니라 재료 준비부터 요리 과정 중간중간 깔끔하게 주방을 정리하는 모습은 감탄을 자아냈다. 이연복 셰프가 “요리의 정석”이라고 칭찬했을 정도. 박수홍은 자신만의 밥상을 먹으며 힐링을 만끽했다.

이날 박수홍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자신을 응원해준 많은 사람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신혼집 인테리어까지 해준 집주인, 각지에서 식재료를 보내준 사람들, 응원의 댓글을 달아준 사람들, 결혼 선물을 준 유재석, 자신을 챙겨준 김국진-김용만-김수용-박경림-손헌수 등 동료들까지 그중에서도 힘든 자신의 곁을 지켜준 아내는 “내게 위대한 사람”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떨궜다.

박수홍은 “혼인신고만 했고 결혼식을 못했다. 아내에게 면사포 씌워주고 싶다”, “아내가 ‘편스토랑’ 적극 추천했다”라고 말했다. 또 “큰 부담도 있지만 많은 분의 응원 덕분에 ‘편스토랑’ 잘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행복해지려고 노력하는 모습, 행복한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감사하다”라고도 했다. 모든 것에 감사하는 박수홍의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절로 응원하고 싶게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