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TBC '재벌집 막내아들' 1차 티저 영상 캡처
사진제공=JTBC '재벌집 막내아들' 1차 티저 영상 캡처


송중기가 '재벌집 막내아들'로 부활해 복수를 꿈꾼다.

오는 11월 1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되는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측은 28일, 눈 뗄 수 없는 압도적 몰입감의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격동의 시대에서 펼쳐지는 '인생 리셋'부터 쫄깃한 미스터리까지, 빈틈 없는 송중기의 열연이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이다. 격변의 80년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치밀한 미스터리와 음모, 상상을 초월하는 승계 싸움과 캐릭터 플레이가 차원이 다른 회귀물의 탄생을 예고한다. '60일 지정생존자', '성균관 스캔들'로 감각적인 필력을 선보인 김태희 작가와 신예 장은재 작가, 'W' '그녀는 예뻤다'로 연출력을 입증한 정대윤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여기에 더해진 송중기, 이성민, 신현빈과 믿고 보는 배우들의 특별한 시너지에 뜨거운 기대가 쏠린다.

1차 티저 영상은 예기치 못한 폭풍에 휩쓸린 윤현우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순양물산의 미래자산관리팀 팀장이자, 순양가를 위해서라면 어떠한 일도 마다하지 않는 전방위 해결사 윤현우. 누군가에게 있어 그는 '두 번 말하게 하는 법이 없는' 유능한 직원이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그저 '막 부리기 쉬운' 인물로 비춰질 뿐이다.

그런 가운데 그에게 중대한 미션이 주어진다. 바로 해외로 유출된 순양의 자산을 찾아오는 것. 그리고 그곳에서 운명을 송두리째 뒤바꾼 사건과 마주한다. 괴한들에 쫒기는 윤현우. 이내 벼랑 끝에 내몰린 그는 단발의 총성과 함께 아득한 어둠 속으로 잠기고 만다.

놀랍게도 그가 다시 눈을 뜬 곳은 1987년의 서울이다. 어린아이의 몸으로 회귀하게 된 그는 큰 혼란에 빠진다. 놀라운 사실은 그 아이의 정체가 바로 순양그룹의 초대 회장, 진양철(이성민 분) 일가의 막내 진도준이라는 것. 달라진 운명은 또한 새 가족들을 그의 앞에 데려다놓는다. 여기에 더해진 "이 사람들 중에 날 죽인 사람이 있다"라는 말은 윤현우의 죽음 너머에 숨겨진 미스터리를 더욱 궁금케 한다. 인생 2회차에서 미완의 복수를 꿈꾸는 그가 어떤 운명을 맞이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송중기는 재벌집의 충직한 비서 윤현우와 재벌집 막내아들 진도준을 연기한다. 순양가의 전방위 해결사였던 윤현우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버려진 뒤, 순양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으로 회귀해 복수를 위한 치열한 승계 전쟁에 뛰어든다. 이성민은 순양그룹의 총수이자 황제로 군림하는 진양철로 분한다.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지나 재계 1위로 올라선 진양철은 돈에 대한 끝없는 갈망과 가차 없는 냉혹함으로 생애 마지막 일전을 준비한다. 신현빈은 법조 명문가 출신의 반부패수사부 검사 서민영을 맡았다. '순양가의 저승사자'라는 별칭을 가진 그는 정의를 향한 집요함과 끈기로 이들 일가를 파고들기 시작한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오는 11월 1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되며, 주 3회 시청자들과 만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