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가수 거미가 손예진, 현빈 결혼식에 축가를 부른 사연을 밝혔다.

27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가수 거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신영은 거미에게 "현빈 씨와 손예진 씨 결혼식에서 축가부른 것도 화제였다"고 운을 떼며 "부탁이 들어온거냐"고 물었다.

이에 거미는 "맞다, 예진 씨와 완전 친한 사이는 아닌데 전에 몇 번 뵌 적이 있다. 어렵게 부탁하시더라. 저도 흔쾌히 축하드리고 왔다"고 밝혔다.

본인의 곡이 아닌 현빈, 손예진이 출연한 '사랑의 불시착' OST인 아이유의 '마음을 드려요'를 축가 이유에 대해서는 "내 OST가 많지만 두 분 다 배우이시다보니 다른 OST를 하면 다른 분들 연상될 것 같더라. 의미가 있으려면 두 분이 출연하신 드라마였음 좋겠다 해서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남편인 배우 조정석과 부부 듀엣을 하고 싶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최근 '싱포레스트'에서 원슈타인과 듀엣을 부른 거미는 원슈타인에 대해 "이 친구가 한 곡을 위해 며칠 밤 새가면서 이렇게도 해보고 저렇게도 해보고, 진짜 노력형이더라. 원래 타고난 것도 있겠지만 많이 노력하더라"며 "호흡은 말할 것도 없었다"고 극찬했다.

새로운 음원강자로 ‘조정석 VS 원슈타인’ 밸런스 게임을 하자 거미는 "조정석 씨를 택하자니 굉장히 어깨가 올라갈 거 같다"고 고민했다.

결국 거미의 선택은 남편인 조정석이었다. 거미는 "원슈타인과는 한 곡을 남겼고, 아직 부부 듀엣을 도전해보지 못했다. 많은 분이 기대하시는 것 같더라. 조정석 본인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