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싱어' /사진제공=MBN
'아바타싱어' /사진제공=MBN


메타버스 뮤직 서바이벌 ‘아바타싱어’에서 백지영이 녹화 중 갑자기 자리를 박차고 나간다. 영문을 알 수 없는 그의 돌발 행동에 현장은 술렁인다.

오는 28일 금요일 방송되는 MBN ‘아바타싱어’에서는 ‘레전드’ 미션을 주제로 파이널 진출을 위한 4장의 티켓을 두고 6팀의 세미파이널 라운드 경쟁이 펼쳐진다.

‘레전드’의 주인공은 바로 대한민국 대표 보컬리스트 백지영이다. 백지영은 ‘Dash’, ‘부담’, ‘내 귀의 캔디’ 등 댄스 히트곡부터 ‘사랑 안 해’, ‘총 맞은 것처럼’ 등 발라드까지, 가요계 신드롬을 일으킨 아티스트다.

또한 국내외 팬들의 큰 사랑을 받은 드라마의 OST를 불러 ‘OST 계 여왕’에 등극한 백지영의 노래들은 다양한 음악 경연 프로그램에서 이무진, 에일리, 손승연 등 가창력을 뽐내는 아티스트들이 앞다투는 커버 1순위로 손꼽힌다.

백지영은 세미파이널 무대가 시작하기 전 갑자기 자리를 이탈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평소 빠짐없이 녹화에 집중했던 백지영의 돌발행동에 다른 스타 팔로워들은 동공 지진을 일으킨다.

이어 백지영이 무대에 등장하며 동시에 아바타싱어 고정 멤버가 아닌 새로운 아바타 ’백장미’까지 나타나 세미파이널 라운드의 오프닝을 열어 놀라움을 안겨줄 예정이다. 과연 한 무대 위에 오른 백지영, ‘백장미’의 듀엣 무대는 어떨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번 세미파이널 무대에는 백지영의 수많은 명곡 중 ‘그 여자’, ‘사랑이 올까요’, ‘잊지 말아요’, ‘Dash’, ‘여자들만 아는 거짓말’, ‘사랑 하나면 돼’로 시청자들에게 힐링 타임을 선사할 예정이다. 과연 최종 파이널 무대에 진출할 아바타싱어는 어느 팀이 될 것인지, 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될 2팀의 정체는 누구인지 방송을 기다려지게 한다.

‘아바타싱어’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