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보그 코리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보그 코리아' 영상 캡처


가수 아이유가 자신이 들고 다니는 가방 속 아이템들을 공개했다.

지난 26일 '보그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마이보그] 아이유가 해외까지 챙겨온 찐 아이템들! 인마이백 (명란김, 카드지갑, 귀마개, 집게 핀) ㅣMY VOGUE'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아이유는 "내가 가방에 뭘 많이 들고다니는 편이 아니라 재미있을지 없을지 모르겠지만 최대한 챙겨봤다"라며 운을 띄웠다.

먼저 가방에 달린 키링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 키링은 아는 지인분이 선물해주신거다. 가까이서 보면 아이유라고 써 있고, 구찌백을 매고 있고 구찌 스타일로 꾸며주셨더라. 너무 예쁘다. 가까이서 보면 좀 무서운데 귀엽다"라고 했다.

이어 "2~3년째 쓰고 있는 지갑인데 제가 좋아하는 민트색 지갑이 나왔다고 해서 내돈내산으로 잘 들고 다니고 있다. 또 집게핀은 사복 입을 때 많이 쓴다. 만 원 정도로 산 것 같고 항상 들고 다닌다"라고 말했다.

가방 속 첫 번째 아이템은 김이었다. 아이유는 "배우 이주영 씨가 제 콘서트에 놀러와서 선물로 두 박스를 주고 갔는데 너무 맛있어서 다 제것으로 쟁여놓았는데 최애 간식이다"라며 "명란 가루가 박혀있어서 밥에 싸먹어도 좋고 그냥 먹어도 안 짜다. 지금 김홈쇼핑을 나온 것 같다"라며 귀여운 미소를 보였다.

두 번째 아이템은 '귀마개'. 그는 "첫 공개를 하는 것 같다. 내 귀를 본따서 만든 것"이라며 "인이어를 제작하는 사장님께서 특별히 만들어주셨다. 보통 비행기에서 많이 쓰고 숙면하고 싶을 때 꽉 눌러놓고 자면 아주 도움이 된다. 이번에 비행할 때도 13시간 했는데 잘 썼다. 근데 일년을 못 간다. 금방금방 잃어버려서"라고 이야기했다.

최근 잠실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펼친 아이유. 아이유는 "아직 콘서트가 끝난지 채 일주일이 안돼서 얼떨떨하고 '꿈이 었나' 자다가 '헉' 일어난다. 가수들은 준비가 안된채 무대 올라가는 꿈, 관객석이 텅 비어있는 꿈 이런걸 꾼다. 직캠을 보면서 '아 이때 많이 떨렸지' 이런 걸 복기하는 중이다"라고 회상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