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훅'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훅' 영상 캡처


댄서 허니제이가 예비 신랑 정담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훅'에는 ‘겹 경사 자만추 그 잡채 LOVE 엄마♥아빠의 첫 만남 썰 DDP에서 끗발 날리다 사랑꾼 된 허니제이 #쎄오세호 1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최근 결혼과 임신 소식을 동시에 알린 허니제이가 출연했다. 허니제이는 "아기 태명은 러브다. 저 혼자서 막연하게 나중에 2세를 낳으면 러브라고 짓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그걸 안 남자친구가 제 애칭을 '러브 엄마'로 애칭을 바꾸더라"라며 알콜달콩한 근황을 전했다.

이어 "자주 보는 친구들이 있었다. 친구의 지인으로 왔다. 재미는 친구이길래 이야기하면서 장난치다가 눈이 맞은 거다. 처음 만나고 자연스럽게 연락을 매일 하고 한두세 번 정도 만나고 ‘아 나 근데 지금 이상하게 소름 돋아’, ‘나 너랑 결혼할 것 같은데’ 이렇게 말을 했다"라며 정담과의 추억을 떠올렸다.

허니제이는 "나를 이성적으로 만난다는 느낌을 계속 갖게 해줬다. 저도 싫지 않아서 계속 만나다 보니 그렇게 됐다"라며 자신도 이성적으로 끌렸음을 고백했다.

진행자 조세호는 "엄마로서는 처음일텐데 고민같은 것이 있으면 아이키에 털어놓느냐?"라고 물어봤다.

이에 허니제이는 "아이키는 저랑 진지한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며 "보통 댄서들은 경력 단절에 대한 걱정이 많아 아예 출산을 포기한다. 근데 아이키를 보면서 다른 희망이 보였다. 아이키 딸이 잘 커주고 있고 아이키도 엄마의 역할을 충분히 하면서 댄서 인생을 열심히 사는 걸 보며 용기를 많이 얻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허니제이는 Mnet 예능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또한 해당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했던 크루 '홀리뱅'이 최종 우승을 했다. 이후 각종 예능 및 광고 등에 출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