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신랑수업'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신랑수업' 방송 화면.


손호영이 ‘여사친’ 양정원과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에서는 손호영이 양정원에게 소개팅 팁을 전수 받았다는 모습이 담겼다.

손호영은 양정원을 만나자마자 박력 있게 어깨동무를 하는 등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했다. 그는 “한 달에 두 번씩은 꼬박꼬박 만나는 내 여자 사람 친구다. 생각보다 내가 여사친이 그렇게 많지는 않다. 편하게 볼 수 있고 취미도 같고, 교집합이 많다. 양정원이 내 NO.1 여사친”이라고 밝혔다.

양정원은 편한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나온 손호영의 패션을 지적했고, 옷 가게로 데려가 평소 손호영의 스타일과 반대되는 화려한 옷들을 추천했다. 양정원은 손호영의 바지까지 직접 접어주는 등 적극적으로 코디를 해줬고, 손호영은 옷까지 선물해 미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손호영은 “한 번 여사친이 되면 설렘 포인트가 생길 수 있을지 궁금하다”라고 털어놨고, 이에 다른 출연자들은 “여사친이 애인으로 발전할 수 있다”며 관계 발전을 기대했다.
사진=채널A  '신랑수업'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신랑수업' 방송 화면.
두 사람은 식당에서 소개팅 예행 연습을 했다. 양정원은 “오빠가 짜증을 내거나 화를 내거나 기분이 언짢은 모습을 한 번도 못 봤다. 연애에서도 좋게만 하는 게 방법은 아니다. 그러면 되게 서운하다. 오빠가 조금 더 표현을 했으면 좋겠다”라고 조언했다. 이에 손호영은 “안 그래도 이런 말을 듣고 감정 표현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헤어질 각오 아니면 화나도 말을 못 한다”라고 밝혔다. 양정원은 여러 사람이 있을 때 마음에 드는 한 사람에게만 특별하게 대하라며 손호영의 매너를 호감으로 착각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손호영은 “한때 나쁜 놈으로 소문이 돌았다. (웃음을) 다 흘리고 다녔다고”라며 인정했다. 주변 동료들이 자신을 피할 정도로 오해를 받았다는 손호영은 “서로 얘기하다가 ‘너한테도 그랬어?’라고 얘기하면서 갑자기 나랑 연락이 안 되고 나를 피하더라. 나는 몰랐는데 그런 이유가 있었다. 매너가 당연하듯이 생각했는데 그게 끼부리는 게 되더라”고 털어놨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