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만사' /사진제공=웨이브
'잠만사' /사진제공=웨이브


표인봉 딸’ 표바하가 김한영과 달달한 분위기로 설렘을 자아냈다. 또 김한영과 두 번째 매칭 데이트 커플이 됐는데도 표바하가 독수공방에 남겨진 이유가 궁금증을 자극한다.

웨이브(Wavve) 오리지널 예능 ‘잠만 자는 사이(잠만사)’는 ‘식스 투 식스’ 시크릿 밤 데이트를 통해 연애 세포를 낱낱이 잠금 해제하는 연애 리얼리티로 방송인 노홍철, 배우 정혜성, 가수 죠지가 MC로 활약 중이다.

지난 21일 오전 11시 웨이브에 공개된 '잠만 자는 사이' 3~4회에서는 둘째 날 두 번째 데이트 커플을 매칭하는 썸남썸녀 8인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남출(남성 출연자)의 선택에 따라 매칭되는 데이트에 선택을 받아야 하는 여출(여성 출연자)들은 물론 선택하는 남출들 모두 서로의 눈치를 보며 긴장했다.

특히 스펙 잠금 해제 후 스몰토크를 통해 '스윗가이' 김한영을 향한 박세령과 정희경의 관심을 알아버린 표바하의 긴장 그래프는 가파르게 상승 중이었다. 박세령과 둘만 남은 가운데 김한영의 선택이 공개됐고, 두 번째 선택도 자신이라는 사실에 표바하는 크게 안도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김한영의 선택은 물론, 전날 밤 데이트 상대인 고형범의 선택도 받지 못한 박세령과 희비가 엇갈려 긴장감을 유발했다.

김한영과 두 번 연속 데이트 커플로 매칭이 됐지만, '하루 두 커플만 외출할 수 있다'는 '잠만 자는 사이' 규정에 따라 표바하와 김한영은 독수공방에서 밤을 보내게 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0표 굴욕'을 받으며 독수공방에 남게 된 박세령까지 함께한 가운데서도, 둘이서 신혼부부처럼 '꽁냥꽁냥' 요리를 하거나 나란히 앉아 눈빛을 나누는 등 표바하가 김한영과 둘만의 교감으로 설렘을 유발하는 장면들이 포착됐다.

‘잠만 자는 사이’는 매주 금요일 오전 11시에 2회씩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