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 영상 캡처


외식 사업가 겸 방송인 백종원이 취중고백을 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 채널에는 "님아 그 시장을 가오" 경상남도 창원 편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백종원은 마산에 위치한 한 전통시장 식당에 방문했다. 30년 정도 됐다는 오래된 식당. 수육과 소곱창전골을 맛있게 먹으며, 소주 한 잔을 기울였다.

음식을 음미하던 백종원. 이내 "내가 술을 마셨으니, 고백할 것이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진짜 불과 30~40년 전만 해도 식당에 대한 인식이 별로 안 좋았다"면서 "(사람들이) '왜? 왜 식당을 해?' 이런 게 있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백종원은 이야기를 잠시 멈추고, 말을 머뭇거렸다. 이내 다시 "(내가 장사한다고 했을 때)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게 싫어하셨다. 어머니가 나 때문에 할머니한테 많이 혼났다"라며 어머니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시집살이 아닌 시집살이를 당하셨다. 난 우리 어머니한테 제일 고맙고 미안하다. 왜냐하면 나 때문에 시어머니한테 많이 혼났다"고 마음 속 이야기를 전했다.

이후 백종원은 공식 SNS에서 해당 영상을 언급, "왜 여러분도 술 마시면 그럴 때 있잖아요. 괜히 고마운 사람, 미안한 사람 생각도 나고 마음속 깊은 곳에 있는 이야기도 한번 하고 싶을 때"라면서 "이거 진짜 어디에서도 말 안 한 거다. 유튜브 아니면 언제 이런 이야기 하겠냐"라며 진심을 드러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힘내시고 즐거운 일만 가득", "좋은 일 하신다", "인간 백종원 편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1993년부터 본격적으로 요식업 브랜드를 시작해온 백종원은 숙박업, 교육업 그리고 방송계까지 섭렵하며 자신만의 길을 걸어가고 있습니다. 그는 배우 소유진과 결혼해 슬하에 3남매를 두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