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유나의 듣보드뽀》
'인사이더' 참패 강하늘, '커튼콜'로 KBS 3년만 귀환
배우 강하늘./사진=텐아시아DB
배우 강하늘./사진=텐아시아DB


《태유나의 듣보드뽀》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현장에서 듣고 본 사실을 바탕으로 드라마의 면면을 제대로 뽀개드립니다. 수많은 채널에서 쏟아지는 드라마 홍수 시대에 독자들의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배우 강하늘이 3개월 만에 안방극장에 초고속으로 복귀한다. 전작에서 뼈아픈 성적표를 받은 그가 선택한 작품은 '커튼콜'. 최고 시청률 23.8%를 기록했던 '동백꽃 필 무렵' 이후 3년 만에 KBS로 돌아오는 강하늘이 하지원과의 호흡으로 또 한 번 KBS서 흥행 신화를 이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커튼콜' 3인 포스터./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커튼콜' 3인 포스터./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이승기, 이세영 주연의 '법대로 사랑하라' 후속으로 방송되는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은 시한부 할머니 자금순(고두심 분)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한 남자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강하늘은 극 중 할머니의 소원 성취를 위해 손자를 연기하는 연극배우 유재헌으로 분해 자금순의 막내 손녀이자 낙원 호텔 총지배인 박세연(하지원 분)과 운명적인 만남을 시작하는 인물을 연기한다.

강하늘은 '커튼콜'의 윤상호 감독, 조성걸 작가와도 인연이 깊다. 윤 감독이 연출한 '달이 뜨는 강'에서 온달(나인우 분)의 아버지 역으로 등장, 특별 출연임에도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조 작가가 집필한 '청년 경찰'은 박서준과의 브로맨스 케미로 500만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커튼콜' 스틸컷./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커튼콜' 스틸컷./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동백꽃 필 무렵'에서 구수한 충청도 사투리를 맛깔나게 연기했던 그는 '커튼콜'서 북한 사투리에 도전한다. 실제로 귀순한 사람에게 북한말이 녹음된 파일을 받아 연습했다는 강하늘은 다소 딱딱해 보이는 말투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조금 유하게 바꿔서 연기했다"고 해 그가 해석한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이 커진다.

여기에 고두심부터 하지원, 권상우, 성동일까지 다채로운 라인업의 케미도 흥미를 자아낸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부자지간으로 호흡을 맞췄던 고두심과 강하늘은 이번에 할머니와 가짜 손자로 묶였다. 하지원과 권상우는 2004년 영화 '신부수업' 이후 18년 만에 재회, 재벌가 딸과 아들로서 줄다리기 사랑을 예고한다.
'인사이더' 포스터./사진제공=JTBC
'인사이더' 포스터./사진제공=JTBC
무엇보다 강하늘은 전작에서 흥행에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인사이더'에서 강하늘은 강렬한 연기 변신을 위해 19세 관람 등급에 삭발까지 감행했지만, 첫 방송부터 스님을 폄훼하고 불교를 조롱하는 장면으로 인해 폐지 요구까지 휩싸이는 잡음을 앓았다.

여기에 복잡한 서사와 수위 높은 잔인한 장면들은 대중적인 호응을 얻어내기 힘들었고, 2~3%대의 낮은 시청률과 저조한 화제성으로 쓸쓸히 막을 내렸다. 첫 장르물에 도전했던 만큼 더욱 아쉬운 결과다.

이에 강하늘의 강점인, 인간미 있고 따스하고 낙천적인 캐릭터로 다시 돌아온 '커튼콜'에 쏠리는 기대 역시 크다. 세대를 초월한 감동과 위로, 반전을 선사하겠다는 '커튼콜'의 포부대로 '동백꽃 필 무렵'의 뒤를 잇는 흥행작이 될 수 있을지, 부진한 월화극 성적을 이어갈지 베일을 벗을 '커튼콜'에 이목이 쏠린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