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형사 역할' 경수진 "악바리 역할은 처음"('형사록')


배우 경수진이 악바리 형사 역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형사록'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성민, 진구, 경수진, 이학주, 한동화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경수진은 이성아 역에 대해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다"라며 "강력계에 있다 보니깐 약한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형사 역할을 맡아본 적은 있는데, 이렇게 악바리고 근성 있는 역할은 처음이었다. 또 드라마 안에서 액션도 있는데, 그런 부분에서 또 다른 모습의 경수진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형사록’은 한 통의 전화와 함께 동료를 죽인 살인 용의자가 된 형사가 정체불명의 협박범 ‘친구’를 잡기 위해 자신의 과거를 쫓는 이야기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