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더톱' 단체./사진제공=JTBC
'오버더톱' 단체./사진제공=JTBC


유일무이한 팔씨름 예능이 펼쳐진다.

25일 JTBC 새 예능 '오버 더 톱 : 맨즈 챔피언십'(이하 '오버더톱')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윤현준 CP와 전현무, 문세윤, 이진호, 김민경, 하승진이 참석했다.

'오버 더 톱'은 전국의 팔씨름 고수들이 모여 오직 팔 힘 하나로 대한민국 팔씨름 최강자를 가리는 국내 최초 팔씨름 서바이벌 프로그램. 1등에게는 상금 1억 원이이 주어진다. '싱어게인-무명가수전',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효리네 민박' 등 JTBC 대표 프로그램을 제작한 윤현준 CP가 기획을, 박성환 PD가 연출을 맡았다.
'오버더톱' 윤현준 CP./사진제공=JTBC
'오버더톱' 윤현준 CP./사진제공=JTBC
윤현준 CP는 "팔씨름 영화에서 제목을 따왔다"며 "팔씨름 참 쉽게 할 수 있고, 누구나 할 수 있는 놀이이자 게임인데 우리나라에서 누가 제일 잘 할까 하는 의문이 생겨서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참가자 선발 과정에 대해서는 "신청을 받았다. 전국에서 팔씨름 좀 한다는 분들은 거의 다 지원을 해준 것 같다. 예선을 거쳐서 본선에 100명이 합류했다. 체급은 어떻게 나눴는지, 어떤 팔로 진행했는지 궁금할텐데 오른팔 경기고 체급은 없다. 학생부, 운동부, 일반부 등 5개부로 나눠져 있다. 일반부에는 각양각색 직업군들이 있다. 팔씨름이라는 경기가 선수와 비선수를 나누기가 쉽지 않은데, 팔씨름을 전문적으로 하는 분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오버더톱' 전현무./사진제공=JTBC
'오버더톱' 전현무./사진제공=JTBC
전현무는 "진행 겸 링 아나운서 겸 팔씨름 호구를 맡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처음 제안을 받았을 때는 하다가 팔씨름까지 하는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윤현준 CP가 '효리네 민박' 등을 만들고 나서 쉬고 싶었나, 너무 쉽게 가는 거 아닌가 했는데 걸작을 만들어냈다. 분량이 어떻게 채워질지 가늠이 안가더라"고 말했다.

이어 "단조롭고 지루하지 않을까 했는데 기술도 너무 많고 반전이 엄청나다. 고등학생도 주짓수 선수를 꺾을 수 있고, 체급도 의미가 없다. 서사도 너무 탄탄하다. 예전에 즐겨 읽었던 무협지를 다시 읽는 느낌이다. 이건 또 하나의 새로운 세계다. 팬들도 많이 생길 것 같은 느낌"이라고 자신했다.
'오버더톱' 문세윤./사진제공=JTBC
'오버더톱' 문세윤./사진제공=JTBC
문세윤은 "팔포터즈 겸 선수로서 경기도 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참가자들이 웃기 전까지는 무서운 일을 하는 사람들인 줄 알았다. 방송 나갈 수 있나 싶었다. 괜히 땅을 보고 걷게 됐다. 본인 순서만 되면 눈빛이 확 변한다. 찰나의 순간에 변하는 모습을 보고 소름이 돋았다"고 전했다.

팔씨름 우승에 자신이 있냐고 묻자 "1억을 어디에 쓸지 고민하고 있다. 마냥 웃자고 하는 이야기는 아니다"라고 자신했다.
'오버더톱' 김민경./사진제공=JTBC
'오버더톱' 김민경./사진제공=JTBC
김민경은 "유일한 여성 출연자인데 아무도 모른다. 내가 홍일점인지"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성부가 생긴다면 도전하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는 김민경. 이날 제작발표회에 출연한 연예인 중 팔씨름을 이길 만한 사람을 묻자 "문세윤, 하승진 빼고 다 이길 수 있을 것 같다. 이진호, 전현무는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JTBC에 '오버더톱' 포스터들이 걸려있는데, 강호동 형님이 지나가다가 보더니 재밌냐고 묻더라. 그래서 내가 재밌을 것 같다고 했더니 본인이 나가면 되겠다고 해서 절대 안 된다고 했다. 솔직히 말씀 드리면 강호동, 마동석 형님이 와도 호락호락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전했다.
'오버더톱' 문세윤, 하승진./사진제공=JTBC
'오버더톱' 문세윤, 하승진./사진제공=JTBC
하승진은 "서장훈은 어느 정도 해볼 만 할 것 같다. 팔 힘이 굉장히 세다. 현주엽보다 더 강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문세윤과 하승진의 팔씨름 대결도 펼쳐졌다. 전현무는 "경고 2번이면 탈락이다"라며 룰을 설명했다. 결과는 문세윤 승리였다.

관전포인트에 대해 윤 CP는 "첫 방송을 보면 계속 보지 않을 수 없을 거다. 방송을 하고 나면 팔씨름 대회가 많이 팔리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오버 더 톱'은 25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