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더톱' 전현무/사진제공=JTBC
'오버더톱' 전현무/사진제공=JTBC


방송인 전현무가 팔씨름 예능 MC를 맡는 소감을 밝혔다.

25일 JTBC 새 예능 '오버 더 톱 : 맨즈 챔피언십'(이하 '오버더톱')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윤현준 CP와 전현무, 문세윤, 이진호, 김민경, 하승진이 참석했다.

'오버 더 톱'은 전국의 팔씨름 고수들이 모여 오직 팔 힘 하나로 대한민국 팔씨름 최강자를 가리는 국내 최초 팔씨름 서바이벌 프로그램. '싱어게인-무명가수전',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효리네 민박' 등 JTBC 대표 프로그램을 제작한 윤현준 CP가 기획을, 박성환 PD가 연출을 맡았다.

전현무는 "진행 겸 링 아나운서 겸 팔씨름 호구를 맡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처음 제안을 받았을 때는 하다가 팔씨름까지 하는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윤현준 CP가 '효리네 민박' 등을 만들고 나서 쉬고 싶었나, 너무 쉽게 가는 거 아닌가 했는데 걸작을 만들어냈다. 분량이 어떻게 채워질지 가늠이 안가더라"고 말했다.

이어 "단조롭고 지루하지 않을까 했는데 기술도 너무 많고 반전이 엄청나다. 고등학생도 주짓수 선수를 꺾을 수 있고, 체급도 의미가 없다. 서사도 너무 탄탄하다. 예전에 즐겨 읽었던 무협지를 다시 읽는 느낌이다. 이건 또 하나의 새로운 세계다. 팬들도 많이 생길 것 같은 느낌"이라고 자신했다.

'오버 더 톱'은 25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