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소녀'에 출연한 배우 김유정. / 사진제공=넷플릭스
'20세기 소녀'에 출연한 배우 김유정.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유정이 첫사랑의 추억을 털어놨다.

25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영화 '20세기 소녀'에 출연한 배우 김유정을 만났다. 김유정은 절친의 첫사랑을 이뤄주기 위해 사랑의 큐피트로 나선 나보라 역을 맡았다.

극 중 보라는 설레고도 애틋한 첫사랑의 기억을 갖고 있다. 김유정은 "보라처럼 아련하진 않지만 누군가를 좋아한 경험이 있다. 그런 경험은 다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처럼) 그렇게 아련하기가 지금과 같은 시대에 쉽지는 않은 것 같다. 연락도 바로바로 할 수 있지 않나"라며 "시나리오 봤을 때도 그런 부분에 끌렸다"고 전했다. 첫사랑은 어떤 의미냐는 물음에 "풋풋하고 새롭고 재밌는 느낌이라고 생각한다"며 "영화에서도 풋풋하고 재밌고 즐거운데 좀 아련하게 표현되지 않나. 그게 비슷하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놓았다.

영화 '연애소설'을 좋아하고 그런 아련한 감성을 좋아한다는 김유정. 첫사랑을 소재로 한 작품의 주인공이 돼본 소감을 묻자 "촬영할 때는 보라가 첫사랑 이미지가 돼야한다고 생각하진 않았다. 영화 공개되고 난 후 저도 몇 번 봤는데, 기분이 오묘하면서 좋더라"며 기뻐했다. 이어 "많은 분이 리뷰나 댓글로 첫사랑 이미지를 잘 살린 것 같다고 얘기해주셔서 기분 좋았다"며 "저한테도 의미가 남다른 게 지금 이 시기가 풋풋하고 예쁘게 가장 잘 표현될 수 있는 내 모습이 나온 시기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거기에 걸맞은 작품을 만났고 참여하게 됐다. 다른 배우들도 이떄만 나올 수 있는 그 느낌이 잘 표현된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 여동생' 타이틀이 있는 김유정. 이번 영화를 통해 '국민 첫사랑' 수식어에 대한 욕심은 없냐는 물음에 "가능하겠나"고 되물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수식어나 무엄가가 돼야겠다는 생각을 잘 하진 않는다. 국민 여동생 수식어도 좋았다. 멀지 않고 친근한 느낌이지 않나. 옆집에 사는 동생, 친구 동생 같은 느낌이다. 대중에게 친근하면서도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수식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돼면 너무 좋을 것 같긴 하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또한 "거기에 걸맞은 좋은 방향으로 활동해야겠다. 많이 노력도 해야하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20세기 소녀'는 어느 겨울 도착한 비디오 테이프에 담긴 1999년의 기억, 17세 소녀 보라가 절친 연두의 첫사랑을 이뤄주기 위해 사랑의 큐피트를 자처하며 벌어지는 첫사랑 관찰 로맨스. 지난 21일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