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5분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5분만' 영상 캡처


래퍼 지코가 엑소 도경수를 만나 유쾌한 케미를 선보였다.

최근 지코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5분만 : Give me a minute 시즌 2' 1회가 공개됐다. '5분만'은 지코가 의외의 인물과 예상치 못한 상황에 만나 짧은 시간 인터뷰하는 웹예능.

공개된 영상에서 지코는 '5분만' 시즌 2 첫 번째 게스트로 도경수를 만났다. 현재 도경수는 KBS 2TV 드라마 '진검승부'를 통해 안방 극장을 찾고 있다.

도경수를 만난 지코. 먼저 지코는 "사실 많은 분들이 저희가 같은 앵글에 잡혔다는 것만으로 신기해할 거다"라고 웃었고, 도경수는 "맞다. 친하다고 하면 엄청 놀란다. 너무 다르니까"라고 말했다.

또한 지코는 도경수와의 관계에 대해 "신사와 망나니?"라고 답해, 웃음을 안겨 주기도.

이렇듯 지코는 도경수와 의외의 친분을 과시하며 인터뷰를 시작했고 “평상시의 도경수는 와일드한 편이다”라며 ‘찐친’ 만이 알 수 있는 면모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한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았던 도경수의 과거 사진에 담긴 비하인드 스토리를 끌어냈다.

이어 지코는 최근 다양한 형태의 하트 포즈가 있다면서 도경수에게 함께 만들기를 제안했다. 이후 두 사람은 꽈배기 하트·삼단 하트 등을 선보였다. 도경수는 볼 하트를 한 채 '5분만' 시즌 2와 현재 방송 중인 KBS 2TV '진검승부'에 많은 사랑을 당부했다.

더욱이 도경수를 "와일드한 편"이라고 소개한 지코는 자신에 대해 "난 완전 쫄탱이다. 도경수와 저는 서로 반접된 갭 모에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도경수는 “지코가 실제로는 애교가 많다”라고 말하며 서로의 이미지가 실제 성격과는 다르다는 점도 솔직하게 인정했다.

더불어 지코는 최근 다양한 형태의 하트 포즈가 있다며 도경수에게 함께 만들기를 제안했고, 둘은 꽈배기 하트, 삼단 하트 등을 선보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