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동생 폭행' 4살 여아, 알고보니 발달 지연 상태 "언어·사회성 발달 낮아" ('우아달 리턴즈')


폭력적인 모습만 보느라 놓치고 있었던 4살 여아의 발달지연이 발견됐다.

지난 24일 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이하 '우아달 리턴즈')'에서는 2살 동생을 매일 때리던 4살 아이의 문제 행동을 바로잡았다.

이날 언제 어디서든 악을 쓰고 화를 내며 돌변하는 4살 소녀의 이야기를 담았다. 러시아인 엄마와 한국인 아빠 사이에 태어난 주인공은 동생의 물건을 빼앗고 수시로 동생을 때려 아찔한 상황을 만들었다. 동생 일이라면 무엇이든 저격수처럼 달려들어 공격하는 첫째 때문에 등하원길도, 놀이터에서의 일상도 평범하지 않았다.

관찰 영상으로 본 집안 내 모습은 더욱 심각했다. 첫째가 동생의 얼굴을 발로 차거나 방에 가두는 짓을 계속해도, 엄마는 위험한 장난조차 말리지 못했다.
[종합] '동생 폭행' 4살 여아, 알고보니 발달 지연 상태 "언어·사회성 발달 낮아" ('우아달 리턴즈')
아이의 문제는 폭력과 떼쓰기만이 아니었다. 아토피가 있으니 간식을 제한해야 한다는 아빠와 조금은 주어도 된다는 엄마 사이에서 혼란이 벌어지고 불만이 터졌다. 자기만 빼놓고 온가족이 간식을 먹는데 "너는 안 된다"는 말을 들을 때마다 첫째의 설움이 쌓였다.

솔루션을 위해 나선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최치현은 "지금 아이는 욕구불만 상태다. 아직 어린 아이인데, 동생한테 양보하는 것은 너무 어려운 일이죠. 감정이나 행동조절이 충분히 발달하지 않았기 때문에 문제행동이 고착화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종합] '동생 폭행' 4살 여아, 알고보니 발달 지연 상태 "언어·사회성 발달 낮아" ('우아달 리턴즈')
전문가와 MC 이현이는 아이의 돌발행동뿐만 아니라 엄마의 태도에 주목했다. 아이가 칼을 들고 노는 위험한 상황에도 행동으로 제재하지 않은 것에 대해 단호하게 경고했다. 간식에 대한 엄마와 아빠의 일관성 없는 태도도 문제 삼았다.

최치현 전문의는 "엄마는 아이가 나를 무시한다고 생각해서 지쳐 버리신 것 같다. 뭔가 해보려다 포기한 상황"이라며 "엄마의 육아가 성공한 경험이 별로 없었기 때문에 자신감이 떨어져 있고, 아내에게 훈육을 맡긴 아빠와 쉽게 포기한 엄마가 지금의 상황을 만들었다. 아빠의 적극적인 육아 참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가족의 심리 검사 결과 아이는 언어, 사회성, 운동신경 등에서 전반적으로 발달상태가 낮은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줬다. 특히 불편한 마음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해 시한폭탄처럼 행동하는 성격은 훗날 욕구불만, 통제불능의 ‘고독한 독재자’가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더구나 동생이 누나를 따라 하기 시작해 남매 모두에 대한 개선이 시급했다.
[종합] '동생 폭행' 4살 여아, 알고보니 발달 지연 상태 "언어·사회성 발달 낮아" ('우아달 리턴즈')
솔루션은 적절한 타이밍에 칭찬을 하는 것, 아이가 진정될 때까지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는 것, 부모가 일관된 훈육 규칙을 함께 정하는 것이었다. 특히 엄마와 아이의 1:1 시간을 갖는 것도 권했다. 아이가 사랑을 갈구하는 면이 있어서 둘만의 오붓한 시간이 중요하다고 봤다. 이 시간을 통해 사랑에 대한 확신이 들면 동생에 대한 질투도 줄어든다는 것.
[종합] '동생 폭행' 4살 여아, 알고보니 발달 지연 상태 "언어·사회성 발달 낮아" ('우아달 리턴즈')
[종합] '동생 폭행' 4살 여아, 알고보니 발달 지연 상태 "언어·사회성 발달 낮아" ('우아달 리턴즈')
아빠의 육아를 강조했기에 주인공의 아빠는 누워만 있던 것을 반성하고 아이의 등원을 도왔다. 부부의 대화시간도 늘려 나갔다. 엄마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고, 아빠는 "이번 기회에 몰랐던 부분을 알게 되어 좋다"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