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최윤영 "김준수와 춤추던 사이, 이효리 백업 댄서 도전했었다" ('미스터리 듀엣')


배우 최윤영이 이효리의 백업 댄서로 합격했지만 꿈을 위해 포기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MBN '미스터리 듀엣’에서는 김준수와 최윤영의 의외의 친분이 공개됐다.

이날 첫 번째로 등장한 최윤영은 다소 긴장된 모습으로 'All For you'의 첫 소절을 뗐고, 이어 김준수가 등장해 현장을 뜨거운 함성으로 물들였다. 김준수와 최윤영은 서로의 얼굴을 확인하자마자 입을 틀어막더니, 이내 가까이 다가가 손을 맞잡고 달달한 듀엣곡을 완성했다.
[종합] 최윤영 "김준수와 춤추던 사이, 이효리 백업 댄서 도전했었다" ('미스터리 듀엣')
무대가 끝난 뒤 최윤영은 "상상도 못했다"면서 김준수를 바라보더니 쑥스러운 듯 고개를 돌렸고, 김준수 역시 부끄러워해 현장을 핑크빛 분위기로 물들였다.

알고 보니 두 사람은 슈퍼쥬니어 은혁과 초등학교 시절 댄스동아리를 만들어 활동하던 사이. 전국 신문에 날 정도로 유명했다는 일화를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종합] 최윤영 "김준수와 춤추던 사이, 이효리 백업 댄서 도전했었다" ('미스터리 듀엣')
최윤영은 이후에도 춤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해 이효리 백업 댄서 오디션에 도전해 합격했지만, 배우의 꿈을 위해 포기했다고 말해 깜짝 놀라게 했다.

김준수는 H.O.T의 ‘Outside Castle’을, 최윤영은 S.E.S의 ‘I’m your girl’과 ‘아이브’의 ‘Love Dive’를 추며, 그때 그 시절로 돌아간 듯 여전한 기량을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종합] 최윤영 "김준수와 춤추던 사이, 이효리 백업 댄서 도전했었다" ('미스터리 듀엣')
특히 이날은 '미스터리 듀엣'의 마지막회. MC 이적이 특별한 무대로 마지막을 장식했다. 마지막 싱어로 등장한 이적은 "그동안 함께 해준 수많은 싱어 분들, 패널 여러분, 시청자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여러분이 원하시는 그날, 더 멋진 무대, 더 놀라운 인연을 찾아 다시 돌아오겠다. 시즌2에서 만나자"라며 다음을 기약했다. 이적은 '말하는대로' 선곡해 진심을 담아 열창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