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결혼지옥' 방송 화면.
사진=MBC '결혼지옥' 방송 화면.


남편을 사이코패스로 의심하는 아내의 사연에 오은영이 ‘작업 기억력’ 진단을 내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이하 ’결혼지옥)에서는 남편이 하는 일을 사사건건 지적하는 아내와 아내의 말에 묵묵부답으로 응수하는 남편이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스노보드 동호회에서 만나 결혼에 골인한 5년차 부부였다. 그러나 현재는 겸상조차 하지 않는 사이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아내는 남편의 일거수일투족을 쫓아다니면서 간섭하고, 막말을 퍼부었다. 아내는 "남편 얼굴도 보기 싫고 같이 밥도 먹고 싶지 않다"고 했고, 오은영 박사는 "아내는 남편이 싫은 것 같다. '너는 응징의 대상'이라는 느낌"이라고 분석했다.
사진=MBC '결혼지옥' 방송 화면.
사진=MBC '결혼지옥' 방송 화면.
이에 아내는 “남편이 사이코패스인지 의심했다, 공감 능력이 심각하게 저하되어있다”라며 오랜 응어리를 털어놨다. 그는 "친오빠가 교통사고가 났을 때 남편이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어깨춤을 추더라. 당신 동생이 교통사고가 났어도 이럴 수 있느냐고 했더니 남편이 무슨 말을 그렇게 심하게 하냐고 숟가락을 집어던지더니 집을 나갔다"고 밝혔다.

또 "철심 제거 수술을 받았는데 남편이 몸이 어떠냐고 묻지도 않고 7시에 술 먹으러 간다고 하더라. 열이 40도까지 올랐을 때도 쓱 보고 가서 혼자 병원에 갔다"고 덧붙였다. 아내가 임신 중 입덧으로 양파 냄새조차 맡기 힘들 때 남편은 양파만 넣은 카레를 만들어눴다고.

남편은 이에 대해 "아픈 척 한다고 생각했다. 카레는 양파가 맛이 없다면 더 맛있게 해줘야겠다는 생각으로 더 넣었다"고 해명하며 “어떻게 미안함을 풀어줘야 할지 모르겠다”고 눈물을 보였다.

그러나 이러한 남편으로 인해 아내는 자학까지 이르렀다. 그는 "남편이랑 싸우면 다 내탓이라며 뺨을 때리고 자학한다. 이런 결혼을 선택한 벌을 나에게 줘야겠다는 생각이다. 죽고 싶더라"라고 토로했다.
사진=MBC '결혼지옥' 방송 화면.
사진=MBC '결혼지옥' 방송 화면.
남편의 문제는 사이코패스가 아닌 작업기억력 부족이었다. 오은영 박사는 "작업기억력은 일을 할 때 잠깐 저장하는 기억력이다. 이게 부족할 경우 자신이 관심 있는 건 기가 막히게 기억하지만 다른 일은 쉽게 잊어버린다. 아내를 무시하거나 힘들게 하려고 하는 게 아니다. '일부러 그러는 것'과 '잘 안되는 것'은 다르다. 당장 할 수 없는 것은 메모나 녹음을 하고 루틴을 만들어 몸에 익혀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내에게는 "남편에게 모멸감을 주는 막말과 무시를 그만해야 한다. 분명하고 명확하게, 친절하게 이야기 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아내는 “남편이 이해가 된다, 한 번도 이해해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