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아씨들' 전채은 "김고은, 미세한 표정 연기 잘해…발랄한 분위기까지 멋있어"


배우 전채은이 롤모델 김고은에 푹 빠졌다.

24일 텐아시아 사옥에서 tvN '작은 아씨들' 전채은(박효린 역)과의 일대일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전채은은 '작은 아씨들'에 함께 출연했던 김고은에 대해 "가장 처음 함께 했던 장면은 인주(김고은 분)가 효린이한테 '그 그림을 어디서 봤냐'고 소리친 신이다. 김고은 선배는 한순간 한순간 미세하게 표정 연기를 하더라. 진짜 오인주가 내 앞에 있는 것같았다"라며 "그 장면을 보면서 저렇게 하나하나 꽉 차있는 연기를 하고 싶단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고은 선배는 촬영장 분위기를 굉장히 밝게 만들어 준다. 특유의 발랄한 분위기가 있지 않나. 너무 멋있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중 전채은은 재력가 박재상(엄기준 분), 원상아(엄지원 분)의 외동딸이자 세 자매의 막내 오인혜(박지후 분)의 절친 박효린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