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아씨들' 전채은 "아빠 엄기준, 무서웠는데…복통까지 챙겨주는 다정함"


배우 전채은이 극중 엄마 역할로 나온 엄지원, 아빠 역할로 나온 엄기준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24일 텐아시아 사옥에서 tvN '작은 아씨들' 전채은과의 일대일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전채은은 극중 모녀 사이로 나왔던 엄지원에 대해 "현장에서 실제 엄마처럼 잘 챙겨주셨다. 쉬는 시간에도 사진을 많이 찍었다"라며 "가족들끼리 밥먹는 장면이 있는데 원래 촬영 끝나고 나면 보통 음식이 버려진다. 그런데 엄지원 선배랑 같이 밥을 먹으면서 수다를 떨었다. 감독님도 모녀가 같이 밥을 먹냐며 놀라시더라"라고 말했다.

아빠 역할 엄기준에 대해서는 "그동안 드라마에서의 이미지 때문에 처음엔 약간 무서웠다. 그런데 웃음도 많으시고 유쾌하시더라"라며 "촬영하다가 배가 아팠던 적이 있는데 괜찮냐고 챙겨주셨다. 긴장을 할 때면 긴장했냐며 풀어주시더라. 마음 편하게 만들어주셔서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중 전채은은 재력가 박재상(엄기준 분), 원상아(엄지원 분)의 외동딸이자 세 자매의 막내 오인혜(박지후 분)의 절친 박효린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