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엠파이어' 이미숙, 4년 공백기 제대로 지웠다


‘디 엠파이어’ 이미숙이 입체적인 면모를 보여주며 단숨에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극본 오가규, 연출 유현기,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SLL)에서는 딸 한혜률(김선아 분)의 의견에 단호하고 비정하게 반대하는 함광전(이미숙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홍난희(주세빈 분)의 죽음으로 민국대 로스쿨은 뒤숭숭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함광전은 원장실을 기습한 형사 지구원(박진우 분)과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고, 원장실을 떠나는 지구원을 향해 서늘한 눈빛을 드러내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함광전은 손자 한강백(권지우 분)때문에 평정심을 잃은 딸 한혜률을 애틋하게 바라봤다. 하지만 한강백(권지우 분)의 휴학을 고민하는 딸을 향해 180도 달라진 태도를 보여 시청자들을 숨죽이게 했다.

함광전은 차가워진 표정으로 “할아버지는 그런 나약함 절대 용납 못하셔”라고 말하며, 한강백의 휴학을 단칼에 거절했다. 이어 “너도 알고 있었잖아 강백이 힘든 거..할머니인 나도 알고 있었는데 네가 몰랐을 리가 없지 모르는 척 했던 거지”라고 말한 후 집을 둘러보며 “혜률아 봐라.. 이걸 물려주지 못하면 무슨 소용이지? 여기서 죽어라 버텨온 게 다 무슨 소용이냐고..”라고 한탄했다.

무엇보다 이미숙은 섬세한 열연으로 함광전이라는 인물의 입체적인 모습을 그려내며 미친 존재감을 드러냈다. 철옹성처럼 견고하고 웅장한 집을 둘러보는 두 눈은 촉촉히 젖어 들었고, 독백을 하듯 대사를 소화하는 그의 목소리에서는 씁쓸함과 고독함이 느껴졌다. 딸, 손자에게 모든 것을 물려주기 위해 그가 버텨온 것이 무엇일지, 함광전이 지나온 과거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미숙이 열연이 빛나는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매주 토,일 밤 10시 30분에 JTBC에서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