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3회 프리뷰 / 사진제공=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3회 프리뷰 / 사진제공=SBS플러스


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이하 '우아달 리턴즈')가 귀여운 얼굴과 달리 하루에도 몇 번씩 악쓰고 울며, 동생 물건은 무엇이든 빼앗고 때리는 4살 아이의 이야기를 예고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심한 아토피를 앓고 있음에도 '간식 집착'을 보이는 아이에게 "안 된다"는 말을 하다 보니 아이는 욕구 불만이 쌓였고, 이 문제로 부부간 갈등까지 크게 폭발했다.

24일 방송되는 '우아달 리턴즈'의 주인공은 인형 같은 모습의 4살 여자아이지만, 불만이 생기면 곧장 화내며 돌변한다. 특히 두 살 터울 남동생에게 평범한 일상 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공격적인 아이는 달콤한 음식에 집착하며 몰래 서랍을 뒤져 간식을 꺼내 먹고 있었다. 어김없이 동생의 간식도 뺏어 먹으며 갈등이 생겼다. 이에 "아토피 증세가 심하니 단 음식을 제한해야 한다"는 아빠와 "조금 주는 건 괜찮다"고 대립하는 엄마 때문에 집 안은 또다른 전쟁터가 되고 있었다.

러시아에서 태어난 주인공 아이는 한국으로 온 이후 아토피가 생겨, 목욕할 때 물이 닿는 것조차 아파할 정도로 증세가 심각했다. 이런 아토피 때문에 간식을 줄 때도 "둘째는 되고 첫째는 안 된다"는 말에 아이의 불만은 시시각각 폭발했다. 여기에 대응하는 아빠, 엄마의 양육태도가 서로 다르자 MC 이현이는 "일관되지 않은 훈육방식 때문에 아이가 혼란스러울 것 같다. 저는 아이 마음에 공감이 간다"라고 말했다.

이번 '우아달 리턴즈' 3회에는 현실적인 육아 방법을 다각도로 제시할 전문가로 최치현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함께 한다. 그는 이대로 두면 "아이가 엄마를 믿지 않게 된다"는 한 마디 말로 사태가 심각하다는 것을 강조했다. 또 "만 3세밖에 안 되는 아이가 계속 거절을 겪으면 애정결핍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염려했다.

과연 이번 사연의 주인공의 폭력적인 떼쓰기와 간식 집착이 고쳐질지, 국제부부인 부모가 충돌에서 벗어나 올바른 육아를 할 수 있을지는 24일 밤 8시 30분 '우아달 리턴즈'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