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소은, 결혼 앞둔 남자친구와 결별→이하나, 임주환 향한 마음 고백('삼남매')


‘삼남매가 용감하게’의 이하나가 이경진에게 임주환에 대한 마음을 고백했다.

어제(23일) 저녁 8시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 연출 박만영,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10회에서 김태주(이하나 분)는 엄마 유정숙(이경진 분)에게 이상준(임주환 분)에 대해 좋아하는 마음을 고백하며 쌍방로맨스를 예고했다.

10회에서 이상준은 김태주를 찾아가 그녀가 옥탑방으로 이사한 것을 허용실(장희정 분)과 차윤호(이태성 분)보다 늦게 알았다는 사실에 “내가 널 위해서 내키지 않는 배역도 수락하고, 행사장 가서 사진도 찍었는데”라며 화를 내기 시작했다. 뒤이어 도착한 유정숙과 장세란(장미희 분)은 우연히 김태주와 이상준의 다툼 소리를 듣고는 분노해 시청자들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김태주는 유정숙에게 김명재(전노민 분)를 만나 사기당했다는 것을 이실직고했고, 유정숙 김태주 두 모녀는 가슴속에 담아두었던 감정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으며 마음을 나누었다. 그러던 중 경찰의 연락을 받고 경찰서로 향한 두 사람은 김명재를 만나 분노를 표출, 한바탕 소란을 일으켰다. 또한 딸 김태주의 상황을 지켜본 유정숙은 태주의 집에서 함께 살겠다며 버텼고, 연락을 받고 옥탑방으로 찾아온 김행복(송승환 분)과 김건우(이유진 분)는 모든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네 사람은 함께 밤을 지새우며 화목하고 따뜻한 가족애로 안방극장에 뭉클함을 선사했다.

김소림(김소은 분)의 충격적인 이별 장면도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김소림의 남자친구인 조남수(양대혁 분)의 누나는 김소림이 근무하고 있는 해피 필라테스로 찾아와 과거 김소림에게 선물 받은 목걸이를 돌려주었다. 조남수의 누나는 “남수가 너랑 헤어졌다고 그러던데. 너랑 끝냈다고, 결혼 안 하겠다고 그러더라”라고 말해 김소림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김소림은 조남수와 만남을 가져 다른 여자가 생겼냐고 물었고, 조남수는 마음이 떠났다며 뻔뻔한 태도로 대답해 사람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최말순(정재순 분)과 김태주의 관계 회복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김행복은 최말순과 김태주의 원만한 사이를 돕기 위해 노력했다. 최말순은 김태주와 카페에서 마지못해 불편한 만남을 가진 뒤 먼저 나오다가 카페 앞에서 전동 킥보드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다. 김태주는 걱정스러운 마음에 최말순을 업고 길 건너에 있는 병원까지 빠르게 걸었고, 마음속 깊은 곳에서 두 사람은 서로를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방송 말미, 본가로 들어가기 위해 옥탑방에서 짐을 싸고 있던 김태주는 유정숙에게 이상준을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유정숙은 장세란을 생각하며 딸 김태주가 힘들어할까 걱정돼 만류했지만, 이상준이랑 제대로 만나보고 싶다는 김태주의 완강한 태도에 쉽게 말을 잇지 못하며 많은 부모들의 공감을 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태주가 드디어 마음을 확인했네 태주, 상준 커플 잘됐으면 좋겠어요”, “소림이 남수랑 헤어질 때 현실적이라 너무 마음 아팠어요”, “각각의 인물들 관계가 스펙타클하게 전개되고 있어 다음주까지 기다리기 힘드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회가 거듭될수록 시청자들의 열기가 점점 뜨거워지고 있는 KBS 2TV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