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가수 장윤정이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의 노래 실력에 호통을 쳤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는 꼰대즈의 콘서트 리허설을 지켜본 장윤정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허재, 김정태 등 꼰대즈들은 장윤정의 콘서트 무대에 오르기전 슈트숍을 방문했다. 정호영, 유희관, 곽범 등 코러스 아삼즈 멤버들 역시 동행한 가운데 무대 의상을 고르기에 집중했다.

유희관과 정호영은 맞는 옷이 없었다. 이에 120 사이즈의 슈트를 요구하기도. 한창 옷을 고르는 아삼즈 멤버들 사이에서 먼저 옷을 입은 꼰대즈들이 시선을 사로 잡았다. 유희관은 이대형의 모습을 보고 "대형이 형은 신랑 아니야?"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무대 의상을 고른 꼰대즈와 아삼즈는 콘서트 장소로 이동했다. 꼰대즈 이대형은 연습실에서 "우리에게도 리더가 필요하지 않겠냐?"라고 제안했다. 이를 들은 허재는 "실력으로 보면 정태나 병현이가 해야겠지만 그래도 내가 리더를 해야지. 리더는 나이 순으로 내가 맡고"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꼰대즈와 아삼즈는 장윤정이 보낸 조형진 보컬 트레이너를 만났다. 장윤정은 "내가 계속 스케줄이 있어서 지켜볼 수 없는 상황이다. 믿고 맡길 수 있는 전문 보컬 트레이너에게 연습을 도와달라고 부탁했다"고 알렸다.

곡 '어쩌다 마주친 그대'를 부른 꼰대즈와 아삼즈. 조형진 트레이너는 이내 인상을 찌푸렸다. 또 "코러스가 전혀 안 맞디/ 정리를 같이 해야할 것 같다. 허재 감독님은 조금 심각한 상황이다"라고 언급했다.

콘서트 당일 리허설에서는 장윤정이 이들을 지켜봤다. 꼰대즈와 아삼즈 리허설이 끝나면 자신도 리허설을 해야하는 상황. 예민한 분위기를 뿜어내며 이들의 무대를 평가했다.

긴장되는 분위기 속 꼰대즈는 실수를 연발했다. 장윤정은 답답한 리허설 무대를 보며 "이렇게 하시면 안 된다. 하다가 안되면 가셔야 된다"라며 "농담 아니다. 왜냐면 이건 돈 주고 와서 보시는 공연"이라고 단언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