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김혜수 둘째 아들' 문상민이 역병 출몰지 움막촌으로 향한다.

23일되는 tvN 토일드라마 '슈룹' 4회에서는 종학 깔째(꼴찌) 성남 대군(문상민 역)의 은밀한 외출이 그려진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에는 궁 밖을 벗어나 낯선 무리와 함께 어딘가를 살피는 성남 대군의 모습이 돋보인다. 함께 있는 무리가 모두 복면을 착용한 것으로 보아 쉬이 접근할 수 없는 곳임을 예상케 한다.

땅굴과 같은 지하 통로에서 기어 나오는 행동도 포착, 경계를 늦추지 않고 주위를 살피는 성남 대군의 자태가 긴장감과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아픈 환자들이 모인 작은 움막에서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한 남자가 시선을 끈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이 남자의 이름은 토지 선생(권해효 역)으로 움막촌에서 신종 역병을 치료 중이다. 누더기에 환자들이 묻힌 피로 행색은 초라하지만 환자를 향한 시선에는 신중함이 배어있다.

환자를 치료 중인 토지 선생 곁에서 잔심부름하는 성남 대군의 모습은 궁금증을 더욱 높인다. 궁을 빠져나와 통제구역인 움막촌에 들어선 것도 모자라 토지 선생을 보조하게 된 이유는 물론 어떻게 아는 사이일까.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성남 대군은 중전 화령의 둘째 아들임에도 서촌 민가에서 살던 과거가 드러났다. 이후 드넓은 궁에 입성하여 형제들과 함께 자라게 됐지만 중전의 소생이 궁 밖에 던져진 사연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에 성남 대군은 온실 속의 화초처럼 애지중지 귀하게 자라온 다른 왕자들과 달리 민초들의 삶을 보고 자라 세상 물정에 밝은 편이다. 그런 그가 서촌에 다시 발을 들인 사연은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