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달리턴즈' /사진제공=SBS플러스
'우아달리턴즈' /사진제공=SBS플러스


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에 부모조차 통제 불가인, 사랑스럽지만 난감한 아이가 등장한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이하 ‘우아달 리턴즈’)는 사랑스러운 얼굴과 달리, 뜻대로 안 되면 악을 쓰고 화를 내며 돌변하는 4살 소녀의 이야기를 담는다. 아이의 심각한 ‘떼쓰기’는 가족을 때리는 행동까지 번지고, 칼을 들고 놀아도 부모조차 말리지 못해 아찔한 상황이 계속해서 발생한다.

‘우아달 리턴즈’ 세 번째 사연의 주인공은 한국에 정착한 지 반 년 된, 러시아인 엄마와 한국인 아빠로 이뤄진 다문화가정이다. 이 집의 일상은 ‘악쓰는 첫째, 맞고 뺏기는 동생, 힘에 겨운 엄마, 피곤한 아빠’로 요약된다. 영상을 지켜보던 MC 이현이는 “저의 둘째 아들과 동갑이어서, 조금은 아이의 마음이 이해가 돼요. 첫째도 아직 어린 아이인데 더 어린 동생을 위해 양보해야 하는 상황이 쌓이다 보면 화도 나겠죠”라고 말했다. 그러나 지켜볼수록 정도가 심각했다고.

4살 누나는 장난감을 뺏는 것은 기본, 2살 남동생의 옷을 입겠다고 고집하고 동생이 타고 다니는 유모차도 빼앗아 탄다. 결국 4살 첫째가 유모차에 타고, 2살 동생이 걸어가는 이상한 등하원길 풍경이 펼쳐진다. ‘동생을 질투하는구나’ 정도로 시작했던 엄마의 고민은, 버거운 육아의 무게로 이어진다. 또한 첫째가 동생의 얼굴을 발로 가격하는 위험한 상황도 자주 생긴다. 당장 큰 상처가 나지는 않았지만, 명백히 동생에게 폭력을 가하는 행동에는 제재가 필요한 상황.

3회 솔루션을 위해 나선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최치현은 “아이가 엄마 말을 전혀 듣지 않네요. 그런데 엄마도 아이가 훈육이 안 되니까 쉽게 포기하는 것 같아요”라면서 통제의 방향이 잘못되었음을 지적한다. 가정을 직접 찾아간 전문가 앞에서도 아이는 엄마를 때리고 물건을 던져, 솔루션이 쉽지 않을 것임을 직감하게 한다.

‘우아달 리턴즈’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