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김혜수가 충격 비밀을 가진 아들 유선호의 진짜 모습과 마주한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22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슈룹' 3회에서 중전 화령(김혜수 역)이 넷째 아들 계성 대군(유선호 역)의 비밀 공간인 밀실 안을 살피는 모습이 포착됐다.

앞서 방송된 2회에서는 개성 대군의 충격적인 비밀이 밝혀졌다. 아무도 발을 들이지 않는 폐전각 안 밀실에서 계성 대군이 곱게 화장하는 모습이 공개, 여인과 같은 계성 대군의 또 다른 얼굴이 드러났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이를 본 화령은 충격에 휩싸였다. 형언할 수 없는 감정이 그녀의 마음속에 소용돌이치며 어찌할 바를 몰라 눈물만 흘렸다. 설상가상으로 간택후궁 고 귀인(우정원 역)도 밀실 안을 목격하면서 계성 대군의 비밀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 된 상황.

이런 가운데 화령이 폐전각의 밀실을 다시 한번 찾는다. 사진 속 밀실 내부에는 곱고 단아한 저고리와 치마들이 걸려있고 경대 위에는 갖가지 머리 장식들과 화장 도구들이 소중하게 진열돼 있다. 아들의 세상을 하나하나 눈에 담는 화령의 미묘한 떨림이 사진만으로도 고스란히 느껴진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이어 계성 대군의 사색이 된 표정과 함께 잔뜩 굳은 얼굴의 국왕 이호(최원영 역)와 대비(김해숙 역)의 모습도 돋보인다. 무언가 심각한 광경을 본 듯 한곳을 향해 시선을 떼지 못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호와 대비가 들어선 곳도 계성 대군과 같은 장소로 짐작돼 계성 대군의 비밀이 발각되는 것인지, 세 사람이 본 것은 대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배동 선발로 인해 사고뭉치 대군들의 품행이 어느 때보다 튀지 않아야 하는 현재, 병색이 짙어지는 세자(배인혁 역)에 금기의 비밀을 가진 계성 대군까지 화령에게는 그야말로 초비상 사태나 다름없는 터. 그렇다고 아들이 품은 세상을 마냥 외면하고 덮어둘 수는 없기에 중전 화령이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 나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