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왕초보' 이미주가 운전에 도전한다.

22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사람이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는 '놀면 뭐하니? 인력사무소' 특집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박진주, 이이경, 이미주는 "풀어주세요", "내려주세요" 등 특별한 의뢰를 받고 나선다.

한 팀이 된 유재석, 정준하, 이미주는 '놀면 뭐하니?' 큰 오빠들과 막냇동생의 케미로 웃음을 전할 예정. 특히 갓 운전면허를 딴 이미주는 오빠들을 자동차에 태우고 도로 주행에 나선다고.

공개된 사진 속 운전대를 잡은 이미주와 불안한 유재석, 정준하의 대조된 표정이 벌써 환장의 케미를 예고했다. 앞자리 손잡이를 꽉 잡은 정준하는 눈을 질끈 감고 있고, 뒷자리 유재석은 저 세상(?)을 다녀온 듯한 표정이다. 영혼이 가출한 유재석, 정준하의 모습이 느슨할 틈 없이 스릴감 넘치는 이동 과정을 예감하게 한다.

이미주는 주행뿐 아니라 주차 마무리까지 도전하며 오빠들의 혼을 쏙 빼놓는다. 유재석은 "미주가 운전하니까 프로그램에 긴장감이 팍팍 든다"라며 격려 아닌 격려(?)를 한다고. 두 오빠의 운전 훈수에도 이미주는 해맑은 표정으로 차 안에 긴장감을 불어넣는다고 해, 과연 혼자서 무사히 운전을 완료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