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김동전' /사진제공=KBS
'홍김동전' /사진제공=KBS


KBS ‘홍김동전’에서 충격의 살인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초호화 게스트가 등장한다.

'홍김동전'은 홍진경, 김숙, 조세호, 주우재, 우영이 출연하며 동전으로 운명을 체인지하는 피땀눈물의 구개념 버라이어티.

오는 23일 방송되는 ‘홍김동전’ 13회는 ‘할로윈 살인사건 특집’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홍김동전’ 5명의 멤버들은 할로윈 파티 중 발견된 시체로 인해 살인사건 현행 용의자로 경찰서로 연행되며 살인사건의 진범 찾기가 펼쳐진다. 이 중 멤버들이 연행된 경찰서에 (여자)아이들 멤버 미연-민니와 강재준, 이수지가 연달아 붙잡혀 오면서 멤버들의 혼을 쏙 빼놓는 웃음을 선사한다.

(여자)아이들 미연, 민니는 제3의 멤버로 변신한 강재준과 함께 경찰서로 연행된다. 강재준의 충격적인 여장이 시선을 강탈시킨다. 미연과 민니는 체포된 이유로 “여러분의 마음을 훔친 죄”를 고백하며 댄스를 선보여 박수를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강재준은 콜라 한 캔을 원 샷한 뒤 트림을 하지 않고 노래를 부를 수 있다고 자신하지만, 결국 트림을 참지 못하고 대포 소리의 트림을 터트리고 만다. 이 같은 모습을 지켜보던 멤버 전원이 동시에 웃음을 빵 터트리자 여지없이 뿅망치 세례가 이어졌고 이에 멤버들은 망연자실한다.

경찰서에 연행된 이수지는 자신을 ‘김고은’이라고 주장하며 경찰관을 향해 “아저씨, 사랑해요”라며 찰떡 성대모사를 선보이는가 하면, 천연덕스러운 목소리로 보이스 피싱을 재연해 ‘홍김동전’ 멤버들의 폭소를 유발해 멤버들의 뿅망치 세례로 이어진다. 이수지가 김고은, 보이스 피싱범 성대모사에 이어 싸이 춤까지 완벽하게 구사하자 홍진경은 “스펙트럼 진짜 넓다”며 감탄을 연발했다는 후문.

이수지와 (여자)아이들 미연, 민니, 강재준까지 예기치 못한 초호화 게스트의 등장 속 ‘홍김동전’ 멤버들은 살인사건의 진범을 찾기 위한 치열한 두뇌 게임에 나선다. 과연 멤버들은 진범 찾기에 성공해 미션 성공의 기쁨을 누릴 수 있을지 오는 23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KBS 2TV '홍김동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