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개그우먼 이국주가 전현무, 유병재와 먹방 이어달리기에 나선다.

22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222회에서 전현무가 파친놈(?)에 이어 부추 광이로 등극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전현무와 유병재가 국주네 하우스에 초대된다. 화제의 이영자 레시피로 담근 전현무 표 파김치를 선물 받은 이국주와 매니저는 맛을 보자마자 감탄을 자아냈다고.

네 사람은 마성의 조합인 파김치+a 애피타이저를 시작으로 파김치의 늪에 빠졌다는 후문. 본격적으로 주방 탐색에 나선 전현무와 유병재는 국주 표 주방템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또한 새로운 아이템이 등장할 때마다 치열한 경쟁을 펼쳤는데. 과연 두 사람이 득템한 잇템은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이국주는 모둠 곱창을 조리하기 시작했고, 국장금만의 페어링 비법이 공개되자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힌다. 특히 파김치 사랑으로 파친놈(?)으로 불리고 있는 전현무는 이국주 표 부추무침에 빠져들며 이번엔 부추광이에 등극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