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육성재가 진정한 '금수저'가 되려는 자신의 목적에 한발 다가섰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9회에서는 10년이라는 시간이 흘러 30대가 된 인물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여전히 이승천으로 살면서 뛰어난 능력에도 번번이 신입사원 면접에서 떨어지는 좌절을 겪는 황태용(이종원 역), 다큐멘터리 작가로 일하면서 아버지의 복수를 꿈꾸는 나주희(정채연 역), 사업가로 성공하고 목적대로 황태용과 약혼까지 한 오여진(연우 역) 등 저마다 다른 길을 걸어온 이들의 현재의 모습이 돋보였다. 특히 황태용이 된 이승천(육성재 역)은 외모까지 불량해진 채 방탕한 생활을 즐기고 있어,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나주희는 황태용이 된 이승천이 속한 사조직 아미쿠스의 실체를 밝힐 목적으로 카메라를 숨긴 채 파티에 몰래 잠입했다. 하지만 동행한 제작진들이 보안요원에 발각됐고, 누군가의 도움으로 간신히 몸을 숨긴 나주희는 10년 만에 이승천과 재회했다.

결국 주나희는 잠입 취재에 쓰인 카메라를 빼앗기고 경찰에 신고당할 위기까지 겪었다. 하지만 이승천은 필사적으로 그녀를 보호하며 여전히 남아 있는 애틋한 감정과 죄책감을 내비쳤다.

금수저의 삶에 환멸을 느낀 이승천은 모든 것을 자포자기한 채 황태용으로서 의미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었다. 도신 그룹의 안주인이 되고 싶었던 오여진은 이승천이 무너지는 모습을 두고 볼 수 없어 황태용의 아버지인 황현도(최원영 역)에게 강제로 끌고 갔다.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그러나 이승천은 황현도의 으름장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망나니처럼 지내다 빈털터리가 되어 황태용에게 밥을 얻어먹는 등 한심한 모습을 보여주기 일쑤였다. 부자가 되고 싶어 부모까지 바꿀 정도로 독기가 올랐던 이승천이 전투 의지를 상실했다.

황태용은 나주희와 잠입 취재에 가담해 영업 방해를 했다는 이유로 고소당할 상황에 내몰렸다. 1억 원의 손해비용을 청구하겠다는 엄포에 황태용은 아미쿠스 일원들 앞에서 머리를 숙이는 굴욕을 맛봤고, 이승천이 자신들을 도와주기 위해 뒤에서 손을 써 고소를 취하시킨 사실을 알게 됐다.

이루 말할 수 없는 비참함과 패배감에 사로잡힌 황태용은 술에 취해 승천을 불러냈고 때마침 자리에 나타난 나주희는 무슨 이유가 있어서 우리를 도와준 것이냐며 날카롭게 쏘아붙였다. 이승천이 황태용과 나주희를 구해준 일을 알게 된 오여진은 "너 아직도 주희 좋아하는 거야?"라고 물었다.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금수저' 방송 화면 캡처
이에 이승천은 "뭐가 그렇게 불안해? 이러면 네가 날 믿을까?"라며 오여진에게 입 맞췄다. 금수저의 비밀을 공유한 사이이자 전략적으로 약혼을 유지해 온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발전될지 시선을 모았다.

방송 후반부 뜻밖의 전개가 펼쳐져 반전을 선사했다. 나태한 언행으로 여기저기 스캔들을 일으키고 다녔던 이승천은 사실 비서 장문기(손우현 역)를 여장시킨 뒤 함께 호텔을 드나드는 척했고, 외삼촌 서준태(장률 역)의 눈을 피해 전략을 세우고 있었다.

이승천은 일부러 언론에 자신이 마약을 밀반입했다는 기사를 풀었다. 도신 그룹의 주식이 일제히 하락하자 이를 모두 매수했다. 말끔한 모습으로 도신 그룹 정기 이사회에 나타난 이승천은 외삼촌 서준태의 비자금 은닉을 폭로하며 순식간에 우위를 점하고 아버지 황현도에게도 인정받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