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가수 테이가 이찬원에게 장사하지 말라고 밝혔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이찬원이 테이의 수제버거집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찬원은 "다양한 장아찌를 만들려고 한다"고 밝혔다. 강남은 "장아찌를 집에서"라며 웃었다. 이찬원은 "풋고추, 쪽파, 마늘, 미나리, 대파까지 모든 채소에 어울릴만한 만능 장아찌 육수"라고 설명했다.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이찬원은 장아찌 담기에 나섰다. 노래를 부르며 열심히 만들기 시작했다. 이찬원은 풋고추, 쪽파, 마늘, 미나리, 대파 장아찌 5종에서 김장아찌를 추가해 6종의 장아찌를 뚝딱 만들었다. 이에 이연복 셰프는 "올해는 장아찌 걱정 없겠다"고 말했다.

며칠 뒤 이찬원은 셀프 카메라를 들고 잠실로 향했다. 그는 "이쪽 동네에 맛집이 있다 그래서 직접 잠실로 왔다"고 밝혔다. 이찬원은 "여기 다 왔는데 들어가 볼게요"라며 한 가게로 들어갔다. 이찬원이 간 곳은 송리단길 내 핫플레이스인 수제버거 맛집이었다.

이찬원은 주문한 뒤 자리에 앉았다. 그는 "사람이 엄청 많다. 맛집인가 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 집 메뉴 중에 엄청나게 큰 버거를 시켰다"고 덧붙였다. 주문한 버거가 나오자 이찬원은 깜짝 놀랐다. 그러면서 인증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이찬원은 먹음직스러운 햄버거를 시식한 뒤 직원에게 조심스럽게 "혹시 사장님 나오셨어요?"라고 물었다. 이찬원이 말한 사장님은 바로 가수 테이였다. 테이는 "찬원이가 와줬구나. 네가 와준 게 선물이다. 진짜 최고"라고 말했다. 이찬원은 "저도 요리를 좋아해서 가수가 안 됐다면 요리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를 들은 테이는 "진짜 이 타이밍에 이게 맞는지 모르겠는데 장사 하지 마"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연복 셰프 역시 "내가 테이한테 장사하지 말라고 이야기했거든"이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테이는 "지금은 아니야. 조금 기다려"라고 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엄마도 분식집을 잠깐 하셨는데 2년 만에 골병드셨다. 내가 해보니까 몰랐다가 골병 안 들 수가 없더라"고 설명했다.

이찬원은 "저희 아버지, 어머니도 20년 동안 가게를 하셔서 그 마음 잘 안다. 늘 봐왔다"고 했다. 또한 이찬원은 "빈손으로 오기 그래서"라며 만들어온 장아찌를 꺼내 들었다. 이찬원은 직접 만든 마늘장아찌 볶음밥을 대접하기도. 그뿐만 아니라 테이의 가게에 있던 모든 손님에게도 시식을 권했다. 현장에서는 이찬원이 만든 마늘장아찌 볶음밥에 대한 평가가 좋았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