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11' CP "방영 늦어져 걱정 많았다…참가자 연령대 다양해져"


Mnet '쇼미더머니11'의 최효진 CP가 기존보다 신선한 시즌을 선보일 것이라 전했다.

21일 Mnet '쇼미더머니11'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효진 CP, 이형진 PD와 릴보이-그루비룸, 박재범-슬롬, 저스디스-알티, 더콰이엇-릴러말즈가 참석했다.

최효진 CP는 ‘쇼미더머니’ 시리즈가 힙합 장르의 대중화에 기여한 것 같다는 물음에 “‘쇼미더머니’와 힙합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오랫동안 방영해오고 있기 때문에 이제는 선순환을 넘어 상생하는 구조 같다”고 답했다. 이어 “프로그램이 오랫동안 지속해올 수 있었던 건 시청자들의 주는 관심과 애정 덕분이다. 해마다 이번 시즌에 어떤 걸 담아내야할지, 어떤 변화를 보여줘야할지 고민이다. 시청자가 부흥해줘서 감사하다. 올해가 역대 ‘쇼미더머니’ 중에 가장 늦게 방영을 시작하는 해이다. 준비하면서 시청자들이 많이 기다려주실 것 같아 걱정을 했는데, 선공개 영상 등의 여타 시즌보다 조회수가 높더라. 방영이 늦어지는 만큼 많이 기다려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 CP는 “‘쇼미더머니’는 11년째 방영하고 있는 장수 프로그램이 됐다”며 “‘쇼미더머니’는 힙합, 랩보다 시대상을 적절히 담아내는 프로그램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해 다양한 연령대에서 갖고 있는 다양한 관심사를 담아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랜만에 체육관 예산을 진행했다. 연령이 다양해졌더라. 10대도 많아졌고 다양한 연령의 참가 래퍼들이 많아졌다”고 전했다. 또한 “오래 활동한 래퍼보다 지금 인기 있는 래퍼, 뉴페이스라고 느껴질 만한 신선한 래퍼들의 활약이 있다. 연령대도 다양해서 각 연령들이 갖고 있는 생각과 분위기가 여실히 드러난다”고 귀띔했다.

'쇼미더머니11'은 래퍼 서바이벌 오디션. 이번 시즌은 '한국 힙합의 현재를 증명할 단 한 명의(ONE) 래퍼를 향한 여정'이라는 슬로건 아래 기획됐다. 21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