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현, 김영대, 김우석./사진=각 소속사 제공
박주현, 김영대, 김우석./사진=각 소속사 제공


MBC 새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이하 ‘금혼령’)이 오는 12월 9일 금요일로 첫 방송 편성을 확정했다.

‘금혼령’은 동명의 웹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김영대 분)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고 주장하는 혼인 사기꾼 소랑(박주현 분)이 나타나 벌이는 유쾌, 통쾌한 궁궐 사기극이다. 원작 작가인 천지혜 작가가 이번 드라마의 극본까지 맡으며, ‘내 뒤에 테리우스’와 '두 번은 없다' 공동 연출을 맡은 박상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의기투합한다. 여기에 박주현, 김영대, 김우석 등 대세 배우들이 출연을 확정 지어 색다른 MBC 사극 기대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먼저 박주현은 찻집 ‘애달당’의 안주인이자 금혼령 시대를 살아가며 몰래 사람들의 연을 이어주는 사기꾼 궁합쟁이 소랑을 연기한다. 박주현은 발랄하고 유쾌하고, 발랄한 소랑 캐릭터를 이질감 없이 200% 소화해 시청자들에게 즐거운 에너지를 선사할 계획이다.

김영대는 조선 대표 사랑꾼이자 조선의 왕 ‘이헌’으로 완벽 변신한다. 이헌은 세자빈을 잃은 슬픔에 겨워 힘겹게 살아가던 중 소랑을 만나면서 인생이 송두리째 바뀌게 된다. 왕과 지밀나인으로 만나게 될 김영대와 박주현이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영의정 댁 장남이자 의금부 도사 이신원으로 분한 김우석은 온순하게 생긴 얼굴과 달리, 스마트하면서도 검 쓰는 게 일상인 무사 역으로 시청자를 만날 예정이다. 애절하고 위태로운 짝사랑 감정을 김우석이 어떻게 그려낼 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병조판서 조성균 역의 양동근과 예대감의 첩실 부인 박선영, 박주현의 조력자 역할을 하게 될 최덕문, 세자빈 안 씨 김민주까지 더욱 완벽해진 라인업으로 흥행 조합을 완성했다.

제작진은 “사랑이 금지된 시대에 피어나는 청춘들의 아슬아슬한 로맨스를 그릴 예정”이라며 “원작 웹소설의 매력 위에 대세 배우들의 완벽한 케미가 더해진 센세이셔널한 로코 사극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은 '금수저' 후속으로 오는 12월 9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